IT·통신·게임

'보람튜브'에 난리가 날 것 같다… 유튜브가 충격적인 정책을 발표했다

기사 본문

  • • 어린이 데이터 보호 위해 키즈채널 초강경 규제
  • • 유튜브 “아동용 동영상의 데이터 수집·사용 제한”
  • • “보람튜브 건물 매입하고 업종 바꾼 것도 이 때문”

보람튜브를 비롯한 유튜브 키즈채널에 초비상이 걸렸다. 유튜브 방송 ‘호야 토크(HOYA TALK) 뼈때리는 아재’는 최근 ‘보람튜브 폐쇄됩니다(모든 키즈 채널 폐쇄)’란 영상을 올려 유튜브가 키즈채널에 대해 개인 맞춤 광고나 댓글 등 일부 기능의 사용을 제한한다고 밝혔다면서 유튜브로부터 받은 메일을 공개했다. 유튜브가 보낸 메일은 다음과 같다. 

YouTube는 책임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며 여기에는 YouTube 플랫폼에서 어린이를 보호하는 책임도 포함됩니다. 이와 관련해 오늘 YouTube는 어린이의 데이터를 더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YouTube가 취하고 있는 조치를 공유해 드렸습니다.

유튜브는 메일에서 “앞으로 몇 개월 안에 YouTube.com에서 아동용 콘텐츠의 데이터 수집 및 사용 방식이 변경될 예정”이라면서 “이번 변경사항은 유튜브의 아동 온라인 개인정보 보호법(COPPA) 준수와 관련해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에서 제기한 우려사항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유튜브는 “COPPA는 미국 법규이지만 YouTube에서는 관련 처리 방식을 전 세계적으로 변경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튜브는 “앞으로 몇 개월 안에 크리에이터분들은 콘텐츠가 아동용으로 제작되었는지 여부를 유튜브에 알려주셔야 한다”면서 “아동용 콘텐츠 기준에 대한 추가 정보는 자체 지정 도구에서 제공될 예정이다. 또한 유튜브는 아동용 캐릭터, 테마, 장난감, 게임 등을 주로 다루는 동영상을 비롯해 어린이 시청자를 대상으로 하는 것이 분명한 동영상을 머신러닝으로 식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유튜브는 “아동용으로 제작된 모든 동영상의 데이터 수집 및 사용을 제한할 계획이다. 즉, 이러한 콘텐츠에는 개인 맞춤 광고가 게재되지 않으며 이 동영상에서 댓글 등의 일부 기능을 더 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된다. 유튜브는 변경사항을 적용하기에 앞서 이번 조치로 영향을 받게 될 크리에이터 분들에게 4개월의 조정 시간을 제공하는 방안을 FTC와 협의했다”고 말했다.

다만 유튜브는 해당 정책을 시행할 때까지는 콘텐츠의 특정 기능을 관리할 수 있는 채널 수준 설정을 사용하도록 선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크리에이터 스튜디오의 고급 설정에서 개인 맞춤 광고를 사용 중지하거나 채널 콘텐츠의 댓글을 사용 중지할 수 있다는 것.

유튜브는 “어린이가 혼자 시청하는 경우에는 보호자가 유튜브 키즈를 사용하도록 지도하는 것이 좋다”면서 “앞으로 유튜브에서 사용자가 아동용 콘텐츠를 시청하면 제품 내 알림을 통해 유튜브 키즈로 안내할 예정”이라고 했다.

유튜브는 “이번 변경사항이 일부 크리에이터분들의 비즈니스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잘 알고 있으며 크리에이터 분들과 협력하여 이번 전환 절차가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호야 토크 뼈때리는 아재’ 측은 이번 조치에 대해 “키즈채널은 유튜브 키즈로 가라는 얘기”라면서 “키즈채널 운영하고 있는 분들은 지금이라도 영상 제작을 관두고 콘텐츠를 바꿀 생각을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방송은 보람튜브 측이 건물을 매입하고 부동산업으로 업종을 바꾼 것도 유튜브의 이 같은 정책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