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음주 라이브방송’ 진행하던 설리, 전 애인 최자에 대한 질문에 싸늘하게… (영상)

    • • “너무 예의가 없다… 예의 좀 지키며 살라” 싸늘 답변
    • • “요즘은 가벼운 와인을 마신다… (하지만) 소주도 좋다”

    설리의 ‘음주 눕방’이 누리꾼들로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설리는 최근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만났다. 방송 콘셉트는 ‘눕방’. 설리는 누워서 술을 마시며 방송을 진행했다. 따로 정해진 대화 주제는 없었다. 설리는 뭘 먹었냐는 팬의 물음에 “집에 먹을 게 라면밖에 없다”라면서 “라면을 먹었다”라고 말했다. 

    설리가 화를 내는 장면도 포착됐다. 한 팬이 설리의 전 연인인 최자를 언급하며 음담패설을 건네자 설리는 “너무 예의가 없다. 예의 좀 지키며 살라”라고 말했다. 웃음을 머금은 표정이었지만 말투는 싸늘했다. 

    이날 라이브 방송은 설리의 표정 때문에 더욱 화제를 모았다. 마치 술에라도 취한 듯 표정이 다채롭게 변화해 관심을 모았는데, 실제로 술을 마시며 방송을 진행했다. 그가 마신 술은 와인. 

    설리는 “술 마시는 게 좋지만 ‘혼술’은 안 좋아한다. 그래서 누군가가 함께 마셔주면 되게 좋다”라고 말했다. 그는 와인을 마시는 이유에 대해 “요즘은 와인을 마신다. 가벼워서 좋다”라고 말했다. 한 팬이 소주는 어떠냐고 묻자 설리는 “소주도 좋다”라고 말했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