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호텔신라, 3분기 매출 호조. 경쟁 심화로 이익 모멘텀은 약화“

기사 본문

  • • 영업이익 시장 예상치 10% 하회할 것으로 예상
  • • 국내 면세점 사상 최대 분기 매출 경신, 그러나 수익성이 기대치에 미치지 못할 전망
 

KB증권은 10일 호텔신라에 대해 수익성이 기대치를 밑돌아 주가 모멘텀이 약화될 것이라고 전했다.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호텔신라의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15.0% 늘어난 1조 4072억원, 영업이익은 4% 증가한 706억원으로 추정된다”며 “시내점 경쟁 심화, 공항점 매출 부진, 홍콩 시위 등으로 인해 영업이익은 시장 예상치를 10% 밑돌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신애 연구원은 “호텔신라의 국내 면세점은 올해 3분기 1조161억원으로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업체들 간의 경쟁이 예상보다 심화돼 수익성은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홍콩 시위로 인한 첵랍콕 면세점의 실적 악화 및 국내 출국자 수 성장둔화에 따른 공항점의 실적 부진 등 악재들이 겹쳐 실적에 대한 기대가 낮아졌다”고 내다봤다.
 
그는 “수익성에 대한 실망감이 호텔신라 주가에 부정적으로 작용해 당분간 지지부진한 횡보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성현 기자 shkim@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