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2019국제농업박람회 첫 주말, 관람객 20만 명 돌파

    • • 주말 가족단위 관람객 모여 행사장 인산인해

     

    전남도농업기술원 일원에서 17일 개막한 2019국제농업박람회가 20일 오전 기준, 관람객 20만 명 돌파 소식을 전했다.

    개막식 “희망새싹” 세리머니와 홍보대사 송가인 축하공연으로 이목을 끌기 시작한 박람회는 첫 주말 “가족힐링체험이벤트”, “미스트롯 청춘콘서트” 등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과 부대행사가 펼쳐지며 인산인해를 이뤘다.  

    금년 행사장 곳곳에 배치된 포토존과 ‘핑크뮬리 꽃길’, ‘남도가을 길’ 등의 경관연출도 주말나들이를 나선 관람객들에 발길을 사로잡았다. 

    36개국 447개 기업․단체․기관이 함께한 비즈니스데이 행사와 더불어 “세계스마트 작물보호 심포지엄”, “2019한독농업마이스터세미나”, “영호남 광역한우산학연 협력단 공동심포지엄” 등 국내외 심포지엄이 더해지며 많은 외국 관람객도 함께했다. 

     

    더불어 코레일과 함께한 “2019국제농업박람회 내일로 홍보단”, “블로그 온라인 기자단” 등 현장 팸투어 참여자들의 SNS를 통한 박람회장 모습이 실시간 노출되며 관람객들을 행사장으로 안내했다. 

    국제농업박람회 전광호 사무국장은 “첫 주말, 행사장을 가득 메운 관람객들에게 감사 한다”면서 “남은 기간 더 많은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는 만큼 계속해서 관람객 분들이 함께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농업이 세상을 바꾼다”는 주제로 ▲여성농업마당 ▲전시체험마당 ▲상생교류마당 ▲혁신기술마당 ▲홍보판매마당까지 5개 마당 12개 전시‧체험‧판매관 3개 특별전시로 꾸며지는 2019국제농업박람회는 국내외 45만 관람객을 목표로 27일까지 진행된다. 

    노해섭 기자 nogary@wikitree.co.kr
    호남 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