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경남도-김해시 역사문화도시 추진 MOU 체결

    • • 연말 도내 최초 문화도시 지정 힘 실어

    경남도-김해시 역사문화도시 추진 MOU 체결3(왼쪽부터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곤 김해시장 ) / 사진제공=이하 김해시

    김해시는 22일 오전 11시 경남도청에서 경남도와 김해역사문화도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와 허성곤 김해시장은 △김해역사문화도시 사업 전반에 대한 경남도의 종합적 지원 노력 △도내 문화도시 브랜드를 확산하는 양 기관의 노력 등 공동 목표를 향한 협력을 골자로 한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날 협약은 김해시가 지난해 12월 도내 최초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 문화도시 예비사업지로 선정된 가운데 올 연말 문화도시 최종 지정을 앞두고 문화도시 추진에 대한 경남도와 김해시의 의지를 대내외에 알리는 계기가 됐다. 

    김 지사는 “문화도시 예비사업지역으로 지정된 10개 지자체 중 지정 분야를 역사·전통 중심형으로 삼고 있는 것은 김해시가 유일하다”며 “국정과제인 가야사복원사업의 중심지 김해가 문화도시란 콘텐츠에 가야라는 역사를 접목한다면 문화도시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유구한 가야 역사에 녹아 있는 문화 다양성, 문화 포용성, 문화적 진취성이란 정신적 가치들을 현재로 끌어와 현대의 문화와 버무리는 작업은 가야왕도 김해시의 사명”이라며 “도내 최초 법정문화도시로 지정돼 역사문화도시 김해 비전을 성공적으로 보여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경남도-김해시 역사문화도시 추진 MOU 체결 후 기념촬영 (왼쪽부터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곤 김해시장 )

    한편 김해시는 지난해 연말 제1차 문화도시 예비주자로 선정된 후 올 한해 문화도시 포럼, 시민문화기획사업, 미래하우스 운영, 문화공존페스티벌 같은 다양한 예비사업들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달 관련 조례 공포까지 마치는 등 올 연말 문화도시 최종 지정을 위한 준비를 마무리해가고 있다. 

    김병오 김해시 문화관광사업소장은 “이번 협약에는 경남도와 김해시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김해를 도내 최초 문화도시로 조성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담겼다”며 “도내 최초 문화도시란 성과를 거둬들이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
    부산·경남취재본부입니다.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