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조작 알고 있었나?” 순위 높은데 방송 분량 적었던 연습생의 행동

    • • `프듀48` 김도아 연습생 순위발표식에서 한 말
    • • 올해 그룹 `파나틱스`로 데뷔 성공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조작이 사실로 드러나면서 김도아 연습생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해 '프로듀스48'에 출연한 김도아 연습생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김도아 연습생은 제작진 바로 앞에서 "이제야 프듀가 좀 공정해지나 싶었는데 역시나..."라는 발언을 했다. 순위 발표식 중에는 고개 숙인 채 웃음을 짓는 모습이 카메라에 짧게 잡혔다. 긍정적인 웃음이 아니라 어이없다거나 냉소적인 웃음이었다. 

    실제로 김도아 연습생은 순위 발표 후 소감 발언에서 "그동안 카메라에 많이 비쳐진 것은 아니지만 높은 등수를 주신 것에 감사드리고 국민 프로듀서분들이 매력적으로 느낄 수 있는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순위에 비해 낮은 방송 출연 분량을 언급하기도 했다.

    팬들은 "현장에서 부조리함을 겪어봤을 것이다", "이러니 별명이 도카콜라다", "도아는 순위에 비해 방송 분량이 적었다. 얼마나 속상했을까" 등 안타까움을 보냈다. 

    김도아 연습생은 프듀48에서 최종 23위로 순위를 마감했다. 다행히 지난 8월, 걸그룹 파나틱스로 데뷔에 성공했다. 
    이하 Mnet, 프로듀스48 


    유튜브, 체리팡

    권상민 기자 sangmin8987@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