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논산 훈련소'로 갈 남자들은 절대 무시 못할 '가슴 철렁한' 소식이 전해졌다

    • • 병사에게 인식표 붙여 `가축` 취급했다는 논란도 있어
    • • 육군7군단장이었던 윤의철 중장, 교육사령부로 옮겨
    윤의철 중장 / 이하 뉴스1

    육군 제7군단장을 역임했던 윤의철 중장이 육군교육사령부 사령관이 됐다.

    지난 8일 국방부가 발표한 '2019년 후반기 장성급 인사명령'에 따르면 윤의철 중장은 최근 육군교육사령관으로 보직을 옮겼다. 윤 중장은 논산훈련소 훈련병들과 교육사 예하 장병, 학군사관과 부사관들을 지휘하게 된다.

    이번 윤 중장의 보직 이동은 이례적이라는 평이 나온다. 7군단은 국군 유일의 기동 군단이라 7군단을 거치면 대장으로 진급할 가능성이 많다고 보는 게 자연스러웠다. 실제로 약 20년간 7군단장을 거쳐 간 8명의 중장 중에서 4명이 대장이 됐다.

    반면 윤 중장이 새로이 맡은 교육사령관은 대장 진급과는 거리가 먼 편이다. 교육사령관이 대장이 된 건 최근 10년 간 단 한 번에 불과하다.

    이번 인사이동에는 윤 중장과 관련된 여러 논란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말도 나온다.

    윤 중장은 장병들의 휴가를 지나치게 제한하고, 일반 병사들에게도 특급 전사 수준을 요구해 논란을 빚었다. 지난 8월 인권센터는 윤 중장으로부터 인권침해를 받은 사례를 접수해 공개했다. 

    논산 훈련소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