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A형 텐트에 남녀 병사가 뒹굴면서 전투를 해야 하는데 그게 되겠나?”

    • • 여성 징집을 두고 토론한 패널들
    • • 모병제 얘기하다 여성 징집까지 토론하게 돼
    토론 패널이 여성 징집을 해야 한다는 의견에 자기 생각을 펼쳤다.

    지난 12일 MBC '100분 토론'에서는 패널들이 모병제를 두고 토론을 했다. 패널들이 토론하던 중 한 시청자가 "군인 숫자가 부족하다면서 여성을 징집에서 배제하려는 이유가 무엇이냐"라는 의견을 보냈다.

    유튜브, MBC 100분토론

    이준석 씨는 여성도 병사 복무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열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 씨는 여성이 장교로 복무할 수 있지만 병사로 복무할 수 없는 것은 논리적 허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하 유튜브 'MBC 100분토론'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여성을 강제적으로 징집하는 것은 모병제보다 어렵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제도를 열어주는 것은 찬성이나 모병이 됩니까"라고 물었다.

    그는 여성도 자발적으로 군대에 갈 수 있으면 모병제 취지에 접목된다고 말했다.

     

    박휘락 교수는 "여성을 전투 부분에 투입하는 부분은 신중하게 생각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A 텐트에 남녀 병사가 그냥 뒹굴며 자면서 전투를 할 수 있어야 하는데 그게 되겠는가"라며 "여성 군인들이 포로로 잡혔을 때 그 능욕을 당할 때 우리가 견디겠는가"라고 말했다.

    박휘락 교수는 여성이 군대에 들어오면 환영한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사령부 같은 후방에 있는 부대에 여성들로 충원하자"며 "남녀를 똑같은 조건에 두지 말고 여성에 맞는 쪽으로 쓰자"고 말했다.

     

    셔터스톡

    연합뉴스

    빈재욱 기자 binjaewoo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