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독도 헬기 희생자 박단비 대원 아버지 말이 큰 울림 주고 있다”

    • • 독도 헬기 추락사고로 숨진 박단비 대원 아버지 인터뷰 내용
    • • 비통한 상황에서도 다른 사람들 생각한 박단비 대원 아버지
    독도 헬기 추락사고로 숨진 박단비 대원 / 박단비 대원 가족 제공-연합뉴스

    독도 헬기 추락사고로 숨진 박단비(29) 대원 아버지는 시신으로 돌아온 딸만 생각하지 않았다. 나머지 실종자들과 이들을 찾고 있는 수색 대원들 안전을 걱정했다.  

    문화일보는 13일 박단비 대원 아버지 박종신(56) 씨를 인터뷰했다. 


    박종신 씨는 나머지 실종자도 반드시 찾기를 기원했다. 그러면서 "딸이 구급활동을 하다 사고를 당한 것처럼 실종자를 찾고 있는 대원들이 추운 날씨에 수색 활동을 하다 변을 당하지 않을까 많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박 씨는 "정부는 앞으로 구조활동에는 절대적으로 안전한 장비를 보급해 이러한 일을 하는 사람들이 다시는 사고를 당하는 일이 없도록 했으면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실종된 박단비 대원 시신은 지난 12일 독도 인근 바다에서 발견됐다. 박단비 대원 부모는 이날 대구 강서소방서에서 딸이 시신으로 발견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박단비 대원 부모가 슬픔을 참지 못하고 했던 말은 소방서를 울음바다로 만들었다.

    박단비 대원은 대학에서 응급 구조학을 전공했다. 이후 3차 진료기관에서 2년간 응급 구조사로 일하다가 1년여 전 중앙119구조본부 경력경쟁 채용에 합격했다.

    박 대원은 응급 구조사 근무 당시 119구조대가 백령도에서 전신경련 환자를 헬기로 이송하며 응급 처치 하는 장면을 본 게 결정적인 근무 계기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단비 대원 시신은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에 안치돼 있다. 

    수색당국이 해군 청해진함에서 추락한 소방헬기 동체를 인양하고 있다 /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제공-뉴스1

    손기영 기자 mywan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