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이미 고3 때 커밍아웃했던 아들이... 지금 또 다른 '충격 고백'을 하네요”

    • • AOA의 `너나 해` 파격 무대로 유명해진 댄서가 밝힌 사연
    • • 커밍아웃한 댄서 아들을 둔 엄마가 방송에서 공개한 진심
    유튜브, 채널A Home

    이미 과거 커밍아웃을 했던 아들이 또다시 엄마에게 갑작스러운 고백을 털어놨다.  

    지난 18일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댄스 팀 '카다시바' 멤버인 왁킹 댄서 김태현 씨가 본인의 어머니와 함께 출연했다. 김태현 씨는 Mnet 경연프로그램 '퀸덤'에서 그룹 AOA '너나 해' 무대에서 보깅 댄스로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다. 

    이날 김태현 씨 어머니와 직접 눈을 맞추며 방송에서 처음으로 공개적으로 커밍아웃을 함과 동시에 자신의 새로운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어머니에게 "엄마, 나다운 걸 찾은 것 같아"라는 말을 건넸다. 아들을 말없이 한참을 지켜보던 어머니는 "오늘 예쁘네"라는 말로 화답했다.   

    김태현 씨는 "고3 때인가 엄마한테 커밍아웃했었잖아, 내가 한 번도 부끄러운 적이 없었냐"고 물었다. 이에 어머니 역시 "하나님한테 원망도 많이 했지만, 그리고 사실 지금도 네가 돌아오길 바라지만..."이라면서도 "창피한 적은 한번도 없었어. 넌 내 아들이야. 하지만 (그 사실 자체는) 부정하고 싶었어"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하 채널A '아이콘택트'



    어머니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던 김태현 씨는 "그런데, 내가 나다운 걸 찾았다고 했잖아. 호르몬을 맞을까 해. 사실 거의 결정한 상태야"라고 충격 고백을 털어놨다.   

    그는 호르몬 대체 요법으로 신체 변화를 원했다. 아들의 갑작스러운 고백에 어머니는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네? 너 아직 스무 살이야 태현아, 조금 더 생각해봐도 되지 않을까"라고 말하며 현실을 회피하려 했다. 어머니는 "생각보다 수위가 너무 세다"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고, 둘 사이에는 긴 침묵이 흘렀다. 




    아들의 고백에 선택의 시간이 다가오자 어머니는 "네가 고등학교 때 커밍아웃을 하고 그 후 계속 변해가는 너를 바라보면서 사실 마음의 준비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안 해본 건 아니야"라고 털어놨다.

    그는 "그런데 이런 내용이 방송에 공개적으로 다 나가고 나서 너한테 상처가 될 악플이 달릴 게 너무 걱정된다"며 "네가 엄마를 속상하게 한 적은 한 번도 없었어. 엄마가 네 1호 팬이잖아"라고 말했다.

    이어 "후회 없는 삶을 살아, 엄마가 응원해 줄게"라며 눈물로 아들을 향해 미소를 지어 보이며 따뜻하게 안아줬다.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