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통신·게임

넷플릭스 한 번이라도 구독한 사람이라면 '가슴 철렁할' 소식 전해졌다

기사 본문

  • • 28일 BBC가 전한 내용
  • • 넷플릭스 해킹 범죄
이하 셔터스톡

넷플릭스 휴면 계정을 이용한 범죄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다. 

지난 28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BBC는 넷플릭스 휴면 계정 이용자가 부당하게 구독료를 지급한 피해자들 사례를 집중 보도했다. 이용자들은 넷플릭스를 구독 취소한 상태였지만 계정을 해킹당해 구독료가 빠져나가고 있는 피해 사실을 공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한 영국 옥스퍼드에 거주하는 에밀리 킨(Emily Keen)은 "지난 4월 넷플릭스 구독을 취소했지만, 갑자기 9월부터 11월까지 사용하지도 않은 구독료가 여러 차례 빠져나갔다"며 "계정에 로그인하려고 했지만, 이메일과 비밀번호를 인식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이용자의 개인 정보를 완전히 수정한 해커들이 저지른 범죄 행각으로 드러났다.

트위터와 SNS 등에서도 넷플릭스 부당 결제를 호소하는 피해자들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넷플릭스 고객 서비스센터 측은 피해자 이용자의 카드 정보를 삭제하겠다는 입장이다.


해당 범죄가 가능했던 이유는 넷플릭스의 간편한 결제 방식이 큰 부분을 차지한다. 넷플릭스는 카드 번호와 비밀번호를 저장해 몇 번의 클릭 없이 계정을 휴면 상태에서 활성화시키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또한 이용자의 결제 정보는 구독을 취소해도 이후 10개월 동안 저장된다. 대다수 이용자가 해당 내용을 알지 못하는 내용이다. 넷플릭스를 이용하는 한국 유료 이용자는 200만 명을 돌파한 시점에서 이는 특히 주의가 요구되는 부분이다.

넷플릭스는 논란이 계속되자 "회원 계정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계정에서 비정상적인 활동을 발견한 회원은 즉시 고객 서비스센터로 메일이나 연락을 취해달라"고 당부했다.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