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폭행 의혹 있던 '보니하니'가 다른 욕설 영상으로 논란을 만들었다

    • • 커뮤니티에 폭행 의혹 말고 다른 영상 올라와
    • • 채연에게 “독한X”이라고 말한 `먹니` 박동근
    EBS '보니하니' 출연진들 방송 태도가 논란을 일으키며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이들 행동이 비판받고 있다.

    지난 10일 EBS1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 유튜브에 '당당맨'으로 출연하는 개그맨 최영수(35) 씨가 '하니'로 출연 중인 아이돌 '버스터즈' 채연(15)을 폭행하는 듯한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최영수 씨는 채연을 주먹으로 때리는 듯한 행동을 취했다. 다른 출연자가 카메라 앞에 있어 정확한 장면이 잡히지는 않았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최영수 씨 행동을 비판했다.

    논란이 지속하자 채연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이 워낙 친한 사이고 장난을 쳤다고 하더라. 평소에도 자주 그런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보니하니' 측도 폭행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폭행 의혹 영상 말고 다른 '보니하니' 영상도 논란이 됐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같은 프로그램에서 '먹니'로 출연하는 개그맨 박동근(37) 씨가 채연에게 말을 하는 라이브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박 씨가 "하니는 좋겠다 보니랑 방송해서"라며 "보니는 잘생겼지 착하지. 너는?"이라고 말했다. 채연은 "무슨 대답을 듣고 싶은 거냐"고 답했다. 박 씨는 "너는 리스테린 소독한X"이라고 말하자 채연이 "독한 뭐라고요?"라고 말했다. 박동근 씨는 "독한X"이라고 다시 대답했다. 

    채연이 웃으면서 대화를 했지만 영상을 본 이들은 성인이 미성년자에게 욕설을 한 부분을 지적했다.


    빈재욱 기자 binjaewook@wikitree.co.kr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