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현대자동차가 회사 역사상 최초로 ‘신개념 트럭’을 출시했다

기사 본문

  • • 전기 상용차 ‘포터II 일렉트릭’ 최초 출시
  • • 보조금 등 혜택 적용하면 2000만원대 초반
현대자동차의 전기 트럭 ‘포터II 일렉트릭’. / 현대차

현대자동차가 가장 익숙하면서도 동시에 뭔가 익숙하지 않은 자동차를 출시했다.

현대차는 자사 최초로 친환경 소형 트럭 포터II 일렉트릭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포터II 일렉트릭은 완충 시 211km를 주행할 수 있다. 135kW 모터와 58.8kWh 배터리를 탑재해 우수한 등판능력을 갖췄다.

가격은 △스마트 스페셜이 4060만원 △프리미엄 스페셜이 4274만원이지만, 등록 단계 세제혜택(취득세 140만원/공채 250만원 한도 감면)과 화물 전기차 보조금(정부 보조금 1800만원+지자체별 보조금)으로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기존 포터II에 비해 연간 연료비가 50% 수준에 불과한 점, 공영주차장 주차비, 고속도로 통행료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포터II 일렉트릭은 적재 중량을 실시간으로 감지해 주행 가능 거리를 안내하는 기술을 탑재했다. 상용 전기차는 적재 중량에 따른 하중의 변화가 승용차보다 커서 주행 가능 거리 역시 영향을 받을 수 있는데, 이 기술을 통해 주행 가능 거리를 정밀하게 예측해 충전시기를 운전자에게 알려준다. 적재량이 많을 경우 주행 가능 거리를 줄여서 운전자에게 안내함으로써 목적지까지 주행 거리 걱정 없이 충분한 배터리 충전량을 확보하도록 유도한다. 

첨단 안전사양도 대거 적용됐다. △전방 차량 또는 보행자와 충돌 위험이 감지될 경우 운전자에게 이를 경고하고 필요 시 브레이크 작동을 보조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 △전방 카메라를 이용해 차선을 인식하고 방향지시등 조작 없이 차량이 차로를 이탈하려 할 경우 경고문을 표시하고 스티어링 휠 제어를 돕는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Lane Keeping Assist)’ △주행 중 운전자의 주의 운전 상태를 표시해주며 운전자 주의 수준이 ‘나쁨’으로 떨어지면 경고하여 휴식을 권유하는 ‘운전자 주의 경고(Driver Attention Warning)’ 등의 안전사양을 모든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다. 

현대차는 포터II 일렉트릭에 △전기차 전용 범퍼 및 데칼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오토홀드 포함) △버튼시동&스마트키 △야간 주행 시계성을 개선한 4등식 헤드램프 등을 기본 탑재했고 고객 선호도가 높은 △운전석 통풍시트 △크루즈 컨트롤 등을 적용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사용자가 클러스터를 통해 출발 시각, 희망 온도를 설정할 수 있는 예약 충전, 공조 시스템 △충전소 찾기 등 EV 특화 정보를 추가한 8인치 TUIX 내비게이션 △혹한기 충전 시간을 단축하는 배터리 히팅 시스템 △엔진 사운드를 출력해 보행자의 안전을 고려하는 가상 엔진 사운드 시스템 등을 선보이며 친환경 트럭 운전자 편의성을 높였다. 

현대차 관계자는 포터II 일렉트릭에 대해 “안전, 편의, 경제성을 두루 갖췄을 뿐 아니라 미세먼지 저감에 대한 사회적 이슈에도 부합하는 친환경 차량”이라고 설명하고 “국내 대표 전기 트럭으로 소형 트럭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