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내일(15일) 서울 –6‧대관령 –13도 추위 지속…일부 '한파특보'

    • • 아침 최저기온 –11~0도, 낮 최고기온 1~8도
    • • 서울·경기: -9~3도, 최고강수확률 10%
    뉴스1

    수요일인 15일에는 강원 일부지역에 눈이 오고, 서울의 아침기온이 –6도, 대관령은 -13도로 떨어지는 추운 날씨가 이어진다.  

    기상청은 이날(15일)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지만 충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 강원 동해안은 가끔 구름이 많다고 14일 예보했다.

    또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 북부동해안에는 오전 0시부터 9시 사이에 눈이 날리는 곳이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예상강수량은 울릉도‧독도 5~30mm, 제주도 5mm이다. 예상적설량은 울릉도‧독도 5~10cm, 제주도 산지 1~5cm다.

    아침 최저기온 -11~0도(평년 -11~0도), 낮 최고기온 1~8도(평년 1~8도)로 평년과 비슷하지만, 한파특보가 발효된 경기 북동부, 일부 강원 내륙과 산지에는 16일까지 아침기온이 –12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6도 △인천 -5도 △춘천 –8도 △강릉 -1도 △대관령 –13도△대전 -4도 △대구 -3도 △부산 0도 △전주 -3도 △광주 -2도 △제주 5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도 △인천 1도 △춘천 1도 △강릉 8도 △대관령 0도 △대전 4도 △대구 5도 △부산 8도 △전주 4도 △광주 5도 △제주 8도로 예상된다.

    대기질은 3일 연속 양호하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의 미세먼지 예보등급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 동해 앞바다에서 0.5~2.5m,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1.5m,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2.0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3.5m로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 영동과 경상 해안, 일부 경상 내륙에는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그 밖의 지역에도 대기가 차차 건조해지니, 산불 등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오전까지 동해 먼바다는 바람이 시속 35~60k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4m로 매우 높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할 필요가 있다. 또한 15일까지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14일 지역별 날씨 예보.

    -서울·경기: -9~3도, 최고강수확률 10%

    -서해5도: -2~2도, 최고강수확률 20%  

    -강원영서: -11~4도, 최고강수확률 0%

    -강원영동: -13~8도, 최고강수확률 30%

    -충청북도: -9~3도, 최고강수확률 20%

    -충청남도: -7~4도, 최고강수확률 20%  

    -경상북도: -10~7도, 최고강수확률 10%  

    -경상남도: -7~8도, 최고강수확률 10%  

    -울릉·독도: 0~5도, 최고강수확률 80%

    -전라북도: -7~4도, 최고강수확률 20%

    -전라남도: -5~6도, 최고강수확률 20%

    -제주도: 3~10도, 최고강수확률 20%

    뉴스1 기자

우측 영역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SPONSORED

우측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

사이드 배너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