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에서 희찬이는...” 키르기스스탄전 마친 손흥민이 한 말

2018-08-21 19:20

add remove print link

경기 후반 교체 투입된 황희찬 선수는 골 찬스를 여러 번 놓치며 아쉬움을 남겼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멕시코전 이후 황희찬 선수를 위로하고 있는 손흥민 선수 / 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 멕시코전 이후 황희찬 선수를 위로하고 있는 손흥민 선수 /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 선수가 후배 황희찬 선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손흥민 선수는 지난 20일(이하 한국시각)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 선발로 출전했다.

키르기스스탄과 맞붙은 한국 대표팀은 손흥민 선수 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경기 후반 교체 투입된 황희찬 선수는 골 찬스를 여러 번 놓치며 아쉬움을 남겼다. 골문 인근에서 개인기 기술인 '사포'를 시도했다 실패해 비난 여론에 휩싸이기도 했다.

키르기스스탄전 직후 손흥민 선수는 '스포츠경향'과 인터뷰에서 "희찬이가 상당한 활력소가 됐다. 1대1 돌파 등 측면에서 좋은 활약을 했다"며 황희찬 선수를 언급했다.

그는 "골 넣는 건 진짜 어려운 일이다. 나도 찬스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며 황희찬 선수 실수를 감싸는 모습도 보였다.

손흥민 선수는 “(대표팀에서) 희찬이가 중요한 역할이다. 이런 간절한 모습에 다른 선수들도 분명 감명받을 거다”라며 황희찬 선수를 칭찬했다.

대표팀 주장을 맡고 있는 손흥민 선수는 격려와 질책으로 후배들을 이끌고 있다. 손흥민 선수는 지난 15일 열린 바레인전 이후 숙소 방으로 이승우, 황희찬 선수를 불러 직접 면담을 하기도 했다. 손흥민 선수는 이날 면담에서 선수들 경기력에 대한 조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home 윤희정 기자 hjyu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