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들 울린 한지민 수상 소감 (영상)

2018-11-24 10:40

add remove print link

제39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 수상한 한지민 씨
“영화가 세상에 나오기까지 짧지 않은 시간 동안 큰 무게감으로 다가왔던 것 같다”고 말한 한지민 씨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한지민 씨가 수상소감 도중 눈물을 쏟았다.

지난 23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는 제39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여우주연상 후보로는 영화 '미쓰백' 한지민, '리틀 포레스트' 김태리, '허스토리' 김희애, '너의 결혼식' 박보영, '소공녀' 이솜 씨가 이름을 올렸다.

이하 SBS '제39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된 배우 한지민 씨는 울먹이며 무대에 올랐다. MC 김혜수 씨는 "한지민 씨가 울먹이고 있는데 뜨거운 축하와 격려의 박수 부탁한다"며 한지민 씨를 격려했다.

마이크 앞에서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던 한지민 씨는 "너무 이렇게 영광스러운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배우에게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하는 시간과 어려움, 고충이 정말 감사한 일이지만, 또 영화가 세상에 나오기까지 짧지 않은 시간 동안 큰 무게감으로 다가왔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지민 씨는 감사 인사 도중 MC석에 있던 배우 김혜수 씨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좋은 본보기가 되어 주시는 김혜수 선배님께서 항상 저에게 응원의 말씀을 해 주신다. 정말 감사드린다"며 울먹였다. 소감을 듣던 김혜수 씨도 한지민 씨를 바라보며 눈물을 보였다.

관객석에 있던 영화 '미쓰백' 출연 배우 권소현 씨와 이지원 감독은 한지민 씨 수상소감 내내 눈물을 흘렸다.

한지민 씨는 "오늘의 이 상의 무게를 무겁게 견디려 하지 않고 앞으로 연기를 하면서 두려움이 느껴지는 그 순간에 이 상을 용기로 삼고 안주하지 않고 늘 도전하는 배우가 되겠다"며 수상소감을 마쳤다.

home 윤희정 기자 hjyu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