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가서 검사받았는데..." 9월 결혼 앞둔 최예슬이 전한 소식

2019-08-09 16:25

add remove print link

9일 최예슬이 인스타그램 통해 전한 근황
녹내장 초기 진단 받은 사실 알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라섹한지 3년정도 되었는데 시력이 급격히 안 좋아져서 그려려니 했어요. 그러다 제 예비 남편이 병원을 가보자고 해서 , 가서 검사를 받았어요. 두번의 검사를 받았는데 저는 '녹내장 초기' 진단을 받게 되었습니다 ???? 녹내장은 특별한 예방법이 없구 , 특별한 주의사항이 없다고 의사선생님께 들었어요. 그래서 일단 오빠가 아침마다 눈에 좋다고 블루베리를 씻어서 가져다주는데.., 너무 고맙긴한데.....오빠 너무 많아 ....♡ (약을 잘 넣으면 지금 상태로 유지될 수 있다고 해요! 앞으로 약을 꼬박 꼬박 잘 넣어야 하는데 오늘도 깜빡했네요 망했어요 ♡ ) 다들 눈 조심하셔야해요 ! 정기적으로 안과도 필수!

최예슬 / 예스리아(@yeseul0104)님의 공유 게시물님,

배우 최예슬 씨가 근황을 전했다.

9일 최예슬 씨는 인스타그램에서 녹내장 초기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라섹 한지 3년 정도 되었는데 시력이 급격히 안 좋아져서 그러려니 했어요"라며 "그러다 제 예비 남편이 병원을 가보자고 해서 가서 검사를 받았어요"라고 말했다.

그는 두 번의 검사를 거쳐 녹내장 초기 진단을 받았다고 알리면서 약을 잘 넣으면 지금 상태로 유지될 수 있다고 밝혔다.

최예슬 씨는 예비 남편인 지오가 아침마다 눈에 좋다며 블루베리를 씻어서 가져다준다고 전하기도 했다.

최예슬 씨와 지오는 오는 9월 결혼을 앞두고 있다.

home 김민기 기자 minki@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