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쁘게 웃던 아이…” 설리 생전 마지막 광고 촬영 현장

2019-10-15 10:50

add remove print link

설리, 바로 전날까지도 환하게 웃으며 광고 촬영 임했다
1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설리 사진들

설리(본명 최진리) 생전 마지막 스케줄 현장 모습이 올라왔다.

1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등에 설리 생전 마지막 스케줄 현장 모습이 올라왔다.

지난 13일 설리는 한 광고 촬영에 임했다. 버스에 앉아 포즈를 취했다. 카메라를 보며 환하게 웃기도 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현장 스태프와 함께 이동할 때에는 즐거운 모습이었다. 옆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며 미소를 지었다.

네티즌들은 안타까움을 참지 못했다. 이들은 "전날까지만 해도 이렇게 밝았는데", "왜 이렇게 말랐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미처 알아주지 못해 미안해" 등 댓글을 달았다.

설리는 지난 14일 경기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소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SM엔터테인먼트 측은 "갑작스러운 비보로 깊은 슬픔에 빠진 설리 유가족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며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진행하고자 한다.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협조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하 트위터
home 구하나 기자 hn9@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