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박경 소속사가 내놓은 공식 입장 (전문)

2019-11-24 17:00

add remove print link

박경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세븐시즌스)가 밝힌 내용
박경 트윗은 삭제된 상태, 팬사인회 역시 취소돼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 씨 / 이하 뉴스1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 씨 / 이하 뉴스1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세븐시즌스)가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 씨가 남긴 트윗에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24일 오후 박경 씨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세븐시즌스)는 이날 그가 남긴 '실명 거론 저격 트윗'과 관련해 공식적으로 사과를 전했다. 소속사 측은 "당사 소속 아티스트 박경의 트윗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말씀드린다"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소속사 측은 박경 씨의 해당 트윗은 사실관계 확인 없이 작성된 것이라고 말하며 너그러운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현재 박경 씨가 남긴 저격 트윗은 삭제된 상태다.

이날 오후 6시에 예정돼있던 박경 씨의 팬 사인회도 연기됐다. 소속사 측은 "박경 '사랑을 한 번 할 수 있다면' 스페셜 팬 사인회를 내부 사정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일정을 연기하게 됐다"고 공식 팬클럽에 공지했다. 

그룹 바이브 멤버 윤민수 씨와 류재현 씨
그룹 바이브 멤버 윤민수 씨와 류재현 씨

24일 오전 박경 씨는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말을 남겼다. 그는 '음원 사재기'를 언급하며 선후배 가수 실명을 직접 거론해 화제가 됐다.

박경 씨 트위터
박경 씨 트위터

박경 씨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세븐시즌스)가 밝힌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KQ엔터테인먼트(세븐시즌스)입니다.

먼저 금일 당사 소속 아티스트 박경의 트윗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말씀 드립니다.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입니다.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하는 바입니다.

이는 가요계 전반에 퍼진 루머에 근거해 사실관계 확인 없이 발언한 것으로, 단순히 생각하면 아티스트 개인의 생각을 본인의 트윗에 올린 것뿐이지만, 구체적인 실명을 거론하여 당사자들께 불편을 드린 점 사과의 말씀 드리며 다시 한 번 넓은 이해 부탁드리겠습니다.

home 권미정 기자 undecided@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