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무섭다” 브이앱에서 사생팬들에게 고통 호소한 BTS 뷔

2019-12-15 09:40

add remove print link

V LIVE에서 사생팬들 언급한 뷔
뷔 “사생팬들 정말 무섭다”며 고통 호소

방탄소년단 트위터

그룹 '방탄소년단(이하 BTS)' 멤버 뷔(김태형·23)가 사생팬에 대해 언급하며 고통을 호소했다. 

지난 14일 뷔는 BTS 공식 V LIVE 채널에서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라이브 내내 뷔는 팬들에게 노래를 부르고 팬들 질문에 답변하는 시간을 가졌다. 

뷔는 팬들과 즐겁게 말하던 중 BTS 사생팬들에 대해 언급했다. 팬들이 전세기에 대해 묻자 뷔는 "사실 우리도 비행기를 타고 싶다. 그런데 우리가 비행기를 타는 걸 알고 일부러 앞자리나 옆자리에 앉는 분들이 계신다"고 말했다. 

뷔는 "아무래도 저희가 그런 사적인 공간에서도 마음 놓고 편히 쉴 수가 없어서 많이 불편하다. 솔직하게 안 그래주셨으면 좋겠다. 정말로 무섭다"며 사생팬들에 대한 불편함을 드러냈다. 

뷔의 라이브 방송을 본 팬들은 "사생들 제발 그만했으면 좋겠다", "자고 있는데 몰래 쳐다보면 공포영화일 듯" 이라며 사생팬들을 비난했다. 

home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