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할 때 '이 사람' 만나면... 최악으로 끌려다닐 수도 있다

2020-03-26 04:01

add remove print link

'나르시시스트'라는 자기애성 인격장애를 가진 사람들
연애하다가 자칫 자존감까지 다칠 수 있어

연애 뿐만 아니라 인간관계에서 되도록 피해야 할 '만나선 안 되는' 유형이 있다.

바로 상대방이 나르시시스트(자기애성 인격장애)일 경우다.

흔히 나르시시스트를 자기애가 넘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지만, 나르시시즘은 미국정신의학회에서 'B군 인격장애'로 분류되는 정신 질환이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이하 셔터스톡

이러한 나르시시스트들은 외향적이고 꾸미는 데에 관심이 많아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다. 또한 연애 초반에는 피해자에게 놀라울 정도의 애정 공세를 쏟는 모습을 보인다.

그러나 상대방의 마음을 얻었다는 확신이 들면 바로 돌변해, 자기 중심적인 태도를 보이고 피해자를 비하하거나 무시하는 말들을 하는 등 자존감을 깎아 내린다. 상대에게 무관심하며 일방적인 관심과 찬양을 바란다는 것도 특징이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들은 심한 감정기복과 우울증까지 앓게 되는 경우도 있다.

유튜브 채널 '폴연구소 심리게임'은 "최악 연애상대 1위:나르시시스트 연인 특징 종류"라는 영상에서 "나르시시스트들은 끊임없이 자신을 인정해주고 칭찬해 줄 사람들이 없으면 공허함을 느낀다. 그래서 자기 자신을 칭찬해주고 인정해주는 사람들을 계속 찾아다닌다"고 말했다.

"당신이 만났거나 만나는 사람이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당신에게 줬다면 이러한 소시오패스나 나르시시스트일 확률이 높다"는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home 스토리팀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