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이 무려 20%… 이란의 코로나19는 왜 이렇게 유독 무시무시할까

2020-02-25 14:59

add remove print link

61명 중 12명 사망… 이란정부 환자통계 숨겼을 가능성
경제봉쇄 탓에 최신 의약품·의료기기 구입 못했을 수도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 AFP=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 코로나) 확진자 61명 중 12명이 사망했다. 확진자 다섯 명 중 한 명꼴로 숨져 치사율이 무려 20%나 되는 셈. 이란에서 벌어지는 일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치사율은 보통 2% 안팎이다. 한국의 경우 치사율이 1%에 못 미친다. 중국의 경우도 4%에 미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에선 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로 숨진 것일까.

우선 통계에 잡히지 않은 감염자가 많을 가능성이 대단히 높은 것으로 보인다. 치사율을 2%로 놓고 계산하면 6명이 숨졌다면 현재 환자는 600명까지 있다고 볼 수 있다.

국제사회에선 이란이 확진자와 사망자 수를 감추고 있다는 의혹을 보내고 있다. 실제로 종교도시 곰이 지역구인 아흐마드 아미라바디 파라하니 의원은 "곰에서만 지난 13일까지 코로나19로 50명이 숨졌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물론 이란은 이 의원의 주장을 부인했다.

의료수준이 낙후해 치사율이 높을 수도 있다. 미국의 오랜 경제 봉쇄로 다른 나라에서 최신 의료기기와 의약품을 들여오기 어려운 까닭에 이처럼 높은 치사율을 보이고 있다는 관측도 있다.

22일 오전 부산의료원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현재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19세 남성, 57세 여성은 부산의료원 음압격리 병실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 뉴스1
home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