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 이혼하고 동거 택했다

2020-04-05 17:30

add remove print link

이민정이 결국 이혼을 하고 동거를 택했다
묘한 관계로 긴장감을 선사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이 결국 이혼을 하고 동거를 택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는 송나희(이민정 분)와 윤규진(이상엽 분)이 법원에 이혼 서류를 제출했다.

네이버TV,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하 KBS '한 번 다녀왔습니다'

하지만, 아파트 급매시 1억 손해를 본다는 말에 쉐어메이트로 살기로 했다. 또 이혼한 사실을 집에 알릴 수 없는 두 사람은 '계약 동거'를 시작했다.

이혼을 결심한 송나희와 달리 윤규진은 아직 아쉬움이 남는 듯 이리저리 핑계를 대며 법원 출석을 미뤄 웃음을 자아냈다. 

또 과거 자주 가던 분식집을 떠올리며 송나희와 약속을 잡으려 했지만, 되레 그녀에게서 분식집이 폐업했다는 소식을 뒤늦게 들어 안타까움을 더하기도. 결국 윤규진은 그녀에게 다가갈 수 없는 현실을 자각했다.

이후 '동거 계약서'를 작성하는 송나희, 윤규진의 행동들도 웃음을 더했다. 계약서 조항을 하나하나 읊으며 써내려가던 이들은 "계약 기간은 이 집이 팔리는 그 순간까지. 이의 없으시죠?", "그럼, 잘 부탁드립니다. 하우스 메이트님"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약서까지 만든 이들은 이전의 결혼생활과는 전혀 다른 동거 생활을 시작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home 김현덕 기자 khd9987@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