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색 논란 '더킹'…제작사가 직접 해명에 나섰다

2020-04-20 18:40

add remove print link

'더 킹' 2회 방송 이후 왜색 논란 휩싸여
디자인 부분에 대해 “명백한 제작진의 실수이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이하 '더 킹 : 영원의 군주' 인트로 영상

SBS 드라마 '더 킹 : 영원의 군주'의 '대한제국 인트로 논란'에 제작사가 입장문을 냈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20일 낸 입장문에서 방송 후 논란이 된 황실문양, 일본 사찰 노출 문제 등에 대해 해명했다.

제작사는 "(드라마 속) 대한제국의 황실문양은 국회나 행정부가 황실을 중심으로 하는 입헌군주제를 표현하기 위해 '이중 오얏꽃' 형태로 디자인됐다"며 "일본 왕가 문장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언급했다.

또 "2층 목조 건물의 경우 우리나라 사찰과 중국 궁의 특징을 베이스로 가장의 목조건물을 만드는 과정에서 일본 사찰의 일부 특징적인 부분이 사용됐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디자인 과정에서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 쓰지 못한 점은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명백한 제작진의 실수이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타이틀 디자인을 즉시 수정하고, 이미 방송된 부분도 재방송, VOD 서비스 등은 교체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첫 방송한 SBS 금토드라마 '더 킹'은 차원의 문을 닫으려는 이과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판타지 로맨스다. 

방송 내용 중 일본의 왕실 문양으로 추정되는 장면이 나오고, 인트로에 대한제국의 옛 모습으로 일본 사원이 나온다는 것이 포착돼 논란이 일었다.

'더 킹 : 영원의 군주' 제작사 입장 전문

현재 이슈가 된 부분에 대한 제작사 화앤담픽쳐스의 입장을 알려드립니다.

우선, 대한제국 황실문양과 관련하여 말씀드립니다. 대한제국의 황실문양은 국회나 행정부가 황실을 중심으로 하는 입헌군주제를 표현하기 위해, 오얏꽃이 오얏꽃을 감싸는 '이중 오얏꽃' 형태로 디자인되었습니다. 일본 왕가 문장과는 전혀 무관하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타이틀 제작에 대해 말씀 드리겠습니다. 먼저, 목탑의 경우 백제역사재현단지에 전시된 ‘백제5층목탑’을 베이스로 하였으며, 자료로 남아 있는 목탑의 특징을 재배치하여 가상의 목조건물을 만든 것으로 오해가 없으셨으면 합니다.

그러나 2층 목조건물의 경우 우리나라 사찰과 중국의 궁의 특징을 베이스로 하여 가상의 목조건물을 만드는 과정에서 일본 사찰의 일부 특징적인 부분이 사용되었음을 확인 하였습니다. 대한제국이라는 가상의 공간을 디자인하는 과정에서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 쓰지 못한 점은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명백한 제작진의 실수이며,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제작진은 타이틀 디자인을 즉시 수정하고, 3부 방송부터는 시청하시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할 것이며 이미 방송 된 부분도 재방송, VOD 서비스 등은 교체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을 드리며, 좋은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home 최정윤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