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이 러블리즈에 선물한 '사인 CD'가 중고장터에 올라왔다

2020-05-26 10:00

add remove print link

오마이걸이 러블리즈에 보낸 친필 사인 CD 판매글 올라와
러블리즈 측, “도난으로 판단,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러블리즈 공식 트위터
 러블리즈 공식 트위터
오마이걸 공식 트위터
오마이걸 공식 트위터

그룹 오마이걸이 선배 그룹 러블리즈에게 선물한 것으로 보이는 친필 사인 CD가 중고 거래 장터에 올라왔다. 이에 러블리즈 소속사 측은 "도난으로 판단,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25일 세계일보는 한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오마이걸의 사인 CD 중고 거래 게시물이 게재됐다고 보도했다. 

[단독] “러블리즈 선배님 저희 노래 사랑해주세요♥” 오마이걸, 선물 CD가 중고장터에? - 세계일보 걸그룹 오마이걸이 선배 아이돌 러블리즈에게 선물한 것으로 보이는 친필 사인 CD가 중고 거래 장터에 올라왔다. 25일 한 중고거래 사이트에는 “클로저 사인 앨범 팝니다. 클로저 오...
세계일보

해당 게시물의 작성자는 오마이걸 멤버가 직접 쓴 글과 친필 사인이 있다고 강조했다. 함께 첨부된 사진에는 오마이걸이 러블리즈에게 남긴 문구가 담겨 있었다. 

이하 트위터
이하 트위터

이에 러블리즈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온라인에 게재된 아티스트 소유 물품에 대한 불법 거래 관련해 말씀드린다"라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울림 측은 "최근 모바일 어플상에서 과거 러블리즈가 선물 받은 싸인 CD가 거래되고 있음을 인지하여 업무 관계자들과 외주 업체를 통해 해당 물품의 외부 유출 경로에 대해 확인했다"라며 "당사는 동료 아티스트에게 선물 받은 CD를 포함한 물품은 소중히 보관하고 있다. 절대로 타인에게 양도하는 일은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해당 건은 외부인에 의한 도난으로 판단하여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로, 빠른 시일 내에 정확한 유출 경로를 확인하고 물품을 회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추후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더욱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사과했다.

이하 러블리즈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러블리즈 공식 트위터
러블리즈 공식 트위터

“멤버 중 두 번째...” 어제자 인스타그램 개설한 '러블리즈' 서지수 (사진) 미모 물 올랐다는 러블리즈 서지수
위키트리 | 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home 최정윤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