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가…” 교회 헌금으로 명품 사재기한 목사 딸

2020-05-27 09:30

add remove print link

교회헌금으로 명품 구매 의혹
명품 언박싱 영상까지 찍은 목사 가족

이하 MBC 'PD수첩'

빛과진리교회 목사 가족이 신도들에게 받은 헌금을 무단으로 사용한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PD수첩은 신도들에게 가혹행위를 한 서울 동대문구 ‘빛과진리교회’의 실상을 까발렸다. 

방송에 따르면 김명진 담임목사는 신도들에게 억대의 헌금을 받는가 하면, 인분 먹기, 공동묘지에서 매 맞기, 100도에 달하는 불가마에서 버티기, 트랜스젠더바에서 전도하기 등 비이상적인 행동들을 강요했다. 

또한 김명진 목사의 딸은 유튜브 채널에서 명품을 언박싱하는 영상까지 올려 네티즌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목사의 딸인 A씨는 영상에서 명품인 발레시아가의 가방과 모자 등 4가지 제품을 한꺼번에 언박싱했다. 

이에 일부 신도들은 "아 완전히 내가 속았구나"라며 증언했고 네티즌들은 헌금 사용에 의혹을 제기했다. 심지어 목사는 신도들을 이용해 레인지로버 차량을 샀다는 증언까지 나왔다. 증언에 따르면 목사가 신도들에게 받은 차량은 약 2억 4000만 원에 이르렀다. 

목사의 딸 A씨가 운영하는 유튜브채널

방송에서 인터뷰에 응한 신도들은 “그 가방이 얼마인데…", “목사에게 신앙훈련을 받다가 장애까지 가졌다”며 울분을 토했다. 

빛과 진리의 교회

방송이 나간 직후 목사의 딸인 A씨는 해당 유튜브 채널의 영상을 모두  비공개로 돌려놨다. 또한 PD수첩이 의혹을 제기한 김명진 목사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성숙하지 못한 저희의 행동으로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는 "공공성을 가져야 하는 언론이 편파적으로 저희 행동을 확대하는 점은 아쉽다. 이같은 행태는 저희 교회를 곤경에 처하게 할 뿐만 아니라 교계에 대한 탑안이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 그래서 허락해 주신다면 저는 부노회장 직을 사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막 젋은 청년들로 싹트고 있는 저희 교회를 한번 더 믿어달라.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리고 사법기관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때까지 기자님들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곰TV, MBC 'PD수첩'
home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