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사고발…” 잘나가던 성훈, 머리 아플 논란에 휩싸였다

2020-06-02 08:00

add remove print link

성훈 전속모델 계약 불이행 논란
성훈 측 화장품 회사 상대로 형사고발장 접수 예정

이하 뉴스1

배우 성훈(방성훈) 측이 전속모델 계약 건으로 갈등을 겪고 있다.

지난 1일 SBS는 2018년 8월 성훈의 소속사 스탤리온 엔터테인먼트가 화장품 전문기업 J업체와 헤어제품을 론칭하는 동업계약을 맺고, 성훈이 전속모델로서 프로모션에 참여하도록 했으나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단독] 배우 성훈, 전속모델 계약 불이행 갈등 불거지나 | SBS 연예뉴스 데뷔 이후 최고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 배우 성훈(38·방성훈)의 소속사가 한 화장품 업체와 전속모델 불이행을 놓고 갈등을 빚을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논란의 시작은 2018년 8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SBS 연예뉴스

스탤리온 측은 지난해 2월 화장품 업체를 상대로 초상권 및 퍼블리시트권 침해 소송을 제기했지만 패소했다. 이후 해당 화장품 업체는 스탤리온이 패소한 판결을 근거로 성훈에게 모델 활동을 하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성훈의 소속사 스탤리온 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당 화장품 회사를 상대로 배임, 횡령, 혐의 등으로 형사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라며 "고발장 접수 이후 입장을 다시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컨셉 지린다" 성훈이 공개한 유튜브 예고 영상 유튜브 채널 '성훈의 데이트' 개설한 성훈
위키트리 | 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home 최정윤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