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열애 상대로 지목된 변호사, 사진+신상 전부 박제 당했다

2020-06-12 12:10

add remove print link

이미 '사실무근'이라고 밝힌 송중기 측
가세연이 박제한 변호사 A 씨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이 또 다시 과도한 폭로를 내놔 논란의 중심에 섰다.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지난 11일 가세연 채널에는 '송중기 그녀 전격공개'라는 제목으로 송중기 씨 열애설에 대한 소식을 전했다. 이 소식에 대한 진위 여부는 알 수 없으나 이들은 마치 카메라가 없는 것처럼 신상 정보는 물론 개인사까지 전부 공개해버렸다.

가세연 측은 송중기 씨 열애 상대로 현직 변호사 A 씨를 지목했다. 이름과 증명 사진, 포털 사이트에 검색되는 내용까지 전부 방송을 탔다.

이들은 "(A 씨의) 이력이 화려하다. 우리나라 3대 로펌에 들어갔다. KBS 다큐멘터리에도 나와서 미모로 화제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던 중 강용석 변호사는 "이분이 돌싱이다"라며 개인사까지 폭로했다.

송중기 씨 / 이하 위키트리 전성규 기자
송중기 씨 / 이하 위키트리 전성규 기자

김용호 전 기자는 "송중기와 송혜교가 이혼 소송을 맡았던 법무법인이 이 여성이 재직하는 곳이다"라며 "핵심 관계자에게 들었는데, 송중기 담당 변호사가 식사를 하다가 이 여성을 불러 인연이 시작됐다. 송중기는 이혼 소송 중이었고 해당 변호사는 유부녀였다"라고 덧붙였다.

곧 이어 "아무리 유부녀라도 송중기와 식사 자리라면 나가죠", "우리 집사람에게 '나갈래?'라고 하면 나갈 것"이라며 조롱하기도 했다.

앞서 변호사와 열애설과 관련해 송중기 씨 소속사 측에서는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사 아티스트에 대한 속칭 지라시, 악성 루머 최초 작성자 및 유포자, 악의적 비방을 일삼는 악플러 등에 대해 민, 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가세연은 무분별한 폭로로 뭇매를 맞은 적이 이미 수차례였다.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김용호 전 기자 등은 최근 명예훼손 고발 사건으로 검찰에 송치된 이력이 있다.

home 한제윤 기자 zezeyu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