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에 간다…” 나연 스토커가 유튜브에 남긴 소름 돋는 경고

2020-06-14 16:00

add remove print link

트와이스 멤버 나연 스토커
나연 스토커가 올린 글

뉴스1
뉴스1

그룹 '트와이스' 멤버 나연을 스토킹 한 혐의로 JYP에 고발당했던 스토커가 여전히 나연에 대한 집착을 드러내 팬들에게 강한 비난을 받고 있다. 

이하 유튜브 "josh1994
이하 유튜브 'josh1994

지난 12일 해당 스토커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제발 나연에게 중요한 얘기 좀 해달라. 난 스토커가 아니다. 내가 업로드한 영상들을 보여달라"고 말했다.

그는 "나연에게 나 자신을 설명할 기회를 달라. 코로나19로 인한 여행 규제가 7월 초에 풀리면 한국에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스토커의 글을 본 네티즌들은 "제발 스토커 짓 하지 말라", "나연은 널 좋아하지 않는다", "정신 좀 차려라"며 비난했다. 

해당 스토커는 그동안 과대망상에 사로잡혀 SNS를 통해 나연이 자신과 사귀는 것에 동의했다는 등의 주장을 해 왔다. 또한 팬카페를 통해 나연의 숙소 주소를 물어보기도 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12월 공식 홈페이지에 해외 스토커에 관해 "가용한 법적 조치를 요청 중"이라고 밝혔으나 스토커는 비행기에서 나연에게 접근하는 등 지속적인 스토킹 행위를 해왔다.

극심한 스토킹에 시달린 트와이스 측은 지난 2월 8일 해당 스토커를 업무방해죄(형법 제314조)로 형사 고발했다.

이후 지난 3월 18일 JYP 측은 해당 스토커에게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을 취하한 후 해당 스토커가 국내로 들어오면 다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

home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