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도 포기한 코비 견주, 비난 폭주하자 결국 결단 내렸다

2020-06-30 08:00

add remove print link

비난 폭주했던 보더콜리 견주
강형욱 훈련사 지시에 따르지 않은 보호자

이하 KBS 2TV '개는 훌륭하다'

'개는 훌륭하다'에 나온 보더콜리 '코비'와 '담비' 견주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29일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에서 강형욱 씨가 다시 한번 코비와 담비 견주에게 전화를 하는 모습이 나왔다. 

강형욱 씨는 견주에게 '우리가 도와드릴 수 있는 게 있다면 도와드리고 싶다. 훈련사니까 다른 건 모르겠고 코비 교육을 도와주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리고 담비도 코비에게 구박받지 않고 살면 좋은 거 아니냐"며 다시 한번 입양을 권유했다.

이에 코비 견주는 "현실적으로 코비를 데리고 나가서 사는 게 맞는 것 같다. 담비를 위해서도 우리보다 더 좋은 집이 있다면 강형욱 씨가 말한 게 맞는 것 같다"고 답변했다. 

강형욱 씨는 "어려운 결정을 해주셨다. 자신의 세간살이를 다 드러내면서 방송에 나오는 건 정말 힘든 일이고 용기가 필요한 일이다. 보호자님도 노력하고 잘할 수 있을 거다. 모두 응원해 줬으면 좋겠다"고 마무리했다. 

앞서 강형욱 씨는 지난 22일 방송분에서 보더콜리 견종인 코비와 담비를 훈련 시키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견주는 훈련에 적극적이지 않았다. 심지어 코비는 담비를 괴롭히기까지 해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았다. 

곰TV, KBS 2TV '개는 훌륭하다'
home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