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본격 휴가철 맞아 거리두기 홍보 현장 캠페인 전개

2020-06-30 09:50

add remove print link

생활 속 거리두기로 ‘안녕 여름, 안녕한 부산!’

부산시가 본격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수변공원 등 다중집합지역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 집중 홍보에 나선다. / 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본격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수변공원 등 다중집합지역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 집중 홍보에 나선다.

부산시는 내일(1일) 오후 5시부터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과 민락수변공원 일원에서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과 강성태 수영구청장을 비롯한 안전단체원 등 시민 160여 명이 참석하는 ‘코로나19 극복! 생활 속 거리두기’ 현장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증가하는 가운데, 본격적인 피서철을 앞두고 부산을 찾는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 중요성을 알려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날 현장 캠페인은 광안리해수욕장에 설치된 인기 캐릭터 ‘펭수’ 조형물 제막식을 시작으로 ▲민락수변공원에 도입할 예정인 QR코드 인증 전자출입제도 시연 ▲다중이용시설 소독·환기 홍보 ▲생활 속 거리두기 당부 ▲방역물품 배부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광안리해변 만남의 광장 앞 백사장에 설치된 펭수 조형물은 펭수 목소리로 녹음된 음성 방송을 통해 ▲파라솔 2m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기침 예절 준수 등 생활 속 거리두기 방침을 홍보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이날 캠페인을 시작으로 내달 24일 해운대 해수욕장과 8월 7일 송도해수욕장 등 오는 9월 18일까지 격주로 금요일마다 ‘코로나19 극복! 안녕 여름, 안녕한 부산’ 생활 속 거리두기 현장 캠페인을 개최할 예정이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 예방은 방역 당국의 노력과 더불어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 등 개인의 생활방역 수칙 준수가 매우 중요한 만큼, 시민분들과 피서객분들은 적극적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에 동참해달라”라고 당부했다.

home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