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민이 숙소에 남자 데리고 와서...” 폭로 이어간 민아

2020-07-04 20:49

add remove print link

민아 “본인부터 바른길 가라”
지민 사과받지 않은 민아

민아(권민아·26)가 지민(신지민·29)과 관련된 폭로를 이어갔다.

4일 민아는 인스타그램에 지민과 관련된 얘기를 꺼냈다. 민아는 "빌었다니요?"라며 "가기 전에 할 말은 하고 간다"라고 말했다.

그는 "어제는 뭐 제가 바른길로 가기 위해서 그랬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빌었다니요? 빌엇다니요? 가기전에 할 말은 하고 갈게요 어제는 뭐 제가 바른길로 가기 위해서 그랬다고 했잖아요 그런 사람이 숙소에 남자 데리고 와서 ㅅㅅ 했어요? 본인부터 바른 길 가세요 적어도 거짓말은 하지 말았어야지 끝까지 사과하기 싫고 나 싫어하는건 알겠어. 근데 뭐? 들어올때 그 눈빛 나 절대 안잊을께 죽어서 똑같이 되돌려줄게 제 집에 있었던 모든 눈과 귀들 당신들도 똑같아 신지민 언니 복 참 많다 좋겠다 다 언니 편이야 언니가 이겼어 내가 져ㅛ어 결국 내가 졌어

권민아 우리액터스 actress(@kvwowv)님의 공유 게시물님,

민아는 과거 지민이 숙소에 남성을 데리고 와 성관계를 했다고 폭로했다. 민아는 "본인부터 바른길 가라"며 "적어도 거짓말은 하지 말라"고 말했다. 그는 "끝까지 사과하기 싫고 나 싫어하는 건 알겠다"고 얘기했다.

민아는 지민을 용서하지 않았다. 그는 "들어올 때 눈빛 나 절대 안 잊는다"라며 "죽어서 똑같이 되돌려준다"라고 말했다.

민아가 해당 글을 쓰기 전 지민은 본인과 관련된 논란에 사과글을 올렸다.

지난 3일 민아는 인스타그램에 AOA 활동 당시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해 극단적인 시도를 했다고 폭로했다. 그가 폭로를 하자 지민이 집으로 찾아와 사과를 했다.

민아 인스타그램
위키트리 전성규 기자
home 빈재욱 기자 binjaewook@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