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그 자리 탐내요...” 박원순 시장 발견 전 무속인 발언 (영상)

2020-07-14 12:00

add remove print link

무속인 “찾을 수 있어요 그런데 슬퍼요”
무속인 “아저씨가 앉은 자리 놓고 엄청 싸울거에요”

故 박원순 시장 발견 전 한 무속인이 했던 발언을 담은 영상이 화제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민필름'에는 '박원순 시장 죽음! 이미 끝났어.. 슬픈 일이 벌어졌어..'라는 제목과 함께 고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당시 점사를 치뤘던 무속인 청학신당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 촬영 시기는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직후로, 아직 발견 전 제작됐다. 제작진은 박 시장 실종 보도를 듣고 급하게 청학신당을 찾았다.

청학신당은 "지금 박원순 시장님이 실종된 기사가 떴다고 점을 봐달라고 한다. 상당히 부담스럽다. 모르고 보는 게 날 뻔했다"라고 말했다. 

이하 민필름 유튜브

곧 점사를 시작한 청학신당은 곧 빙의가 된 채 말을 이어나갔다. 청학신당은 "박 씨 아저씨 내가 찾으러 가볼까"라고 했다.

청학신당은 "꼭꼭 숨었다. '사람들이 나 안 찾았음 좋겠다'라면서 꼭꼭 숨었다"라며 "난리가 나겠다. 좀 있으면 찾을 수 있다. 높은 데 있는 아저씨들하고 난리가 나겠다"라고 말했다.

응급한 상황이라는 제작진 말에 청학신당은 "응급한 상황 아니다. 끝났어요"라며 "그 아저씨 자리가 빌 거에요. 사람들이 '내가 할 거야 내가 할 거야'라고 탐낼 거에요"라고 밝혔다.

유튜브, '민필름'
home 김유표 기자 daishidance@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