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가 오늘(26일)부터 판매한다는 '인공지능 스피커'의 수준

2020-10-26 10:39

add remove print link

26일부터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단독 판매
최신 하드웨어 기술 집약, 음성 인식-연결 강화

어떤 상황에서도 정확하게 내 목소리에 반응하는 스마트 스피커가 등장했다. /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제공

어떤 상황에서도 정확하게 목소리에 반응하는 스마트 스피커가 등장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를 탑재한 스마트 스피커 ‘미니 헥사’를 26일 출시했다. ‘미니 헥사’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판매를 시작한다. 미니헥사 본체, 케이블, 어댑터로 구성됐다. 가격은 5만9000원.

‘미니 헥사’는 카카오미니’, ‘카카오미니C’, ‘미니 링크’에 이어 4번째 출시하는 카카오의 스마트 디바이스다. 미니 시리즈는 모든 일상 생활에 AI를 구현해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형태로 진화해왔다.

‘미니 헥사’는 이름처럼 육각형의 외관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 ‘카카오미니’, ‘카카오미니C’보다 더 콤팩트한 크기와 디자인으로 집안 어디든 쉽게 거치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최신 하드웨어 기술을 집약, 기존 제품보다 음성 인식 정확도와 연결 속도, 안정성을 높인 것도 특징이다.

6개 고성능 마이크로 ‘음성 인식 빔포밍’, ‘에코 캔슬레이션’ 기능을 탑재해 음성 인식률을 극대화했다. 작게 속삭이거나 멀리 떨어진 곳, 주변 소음이 큰 환경에서도 음성 명령을 내린 사람의 방향을 정확히 인지해 반응한다.

다양한 디바이스와의 연결성도 한층 강화했다. 와이파이와 블루투스 안테나를 분리해 네트워크의 속도와 안정성을 높였다. 퀄컴의 ‘스마트 오디오 400 플랫폼’ 을 탑재, 한층 업그레이드 한 성능과 연결성, 오디오 기능을 지원한다.

외부 스피커, 스마트폰 등을 안정적으로 연결해 제어할 수 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기기들은 “미니링크(기기명) 연결해줘” 라는 음성명령만으로도 쉽게 연결 가능하다.

미니 헥사를 활용하면 카카오 i가 제공하는 다양하고 편리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미니’와 마찬가지로 카카오톡 메시지 확인 및 보내기 가능하고 원하는 음악을 감상하거나 추천받을 수 있다. 뉴스, 환율, 주가, 운세 등의 지식/생활 정보뿐 아니라 ▲알람/메모 등록 ▲홈트 ▲배달음식 주문 ▲교통/길 찾기 정보 ▲어학 사전 ▲영화/TV 정보도 그대로 이용 가능하다.

자주 이용하는 명령어는 ‘미니 헥사’ 중면부에 위치한 ‘퀵버튼’을 눌러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톡에서 헤이카카오 챗봇을 친구 추가한 후, 챗봇으로 내 명령어를 설정할 수 있다. 설정 후 '퀵버튼'을 누르면 바로 해당 명령에 대한 답변이 자동 실행된다.

복수의 명령어를 한번에 실행할 수 있고, 음성 명령을 내리기 어려운 상황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오늘 날씨 어때” “뉴스 들려줘” 라는 두 개의 명령어를 퀵버튼에 등록해 두고, 퀵버튼을 누르면 순서대로 오늘의 날씨와 뉴스를 연이어 들려준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측은 “콤팩트한 디자인, 고도화한 음성 인식 성능, 퀵버튼 등을 추가해 ‘카카오미니’, ‘카카오미니 C’를 한층 업그레이드 했다”며 “생활 정보부터 엔터테인먼트까지 모두 제공하는 라이프 어시스턴트로 기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이용자들의 반응과 니즈를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디바이스를 진화시켜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home 김성현 기자 shkim@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