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여성 소방관 비율 적으니 체력 기준 개선해라”

2020-11-21 22:10

add remove print link

소방청에 여성가족부가 요구한 조건
여성 선발 비율 늘리라는 여가부

뉴스1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가 소방청에 여성 소방관 채용을 늘리라는 요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여가부는 지난 2일 소방청에 '소방관 공채 중 여성 선발 비율이 적으니 성별 균형을 고려해 뽑을 수 있도록 체력 기준 등 채용 방법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는 요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소방청은 개선 계획을 마련해 여가부에 제출해야 한다. 

여가부 “여성 소방관 늘려라” 요구… 소방청만 곤혹
www.chosun.com

소방공무원 체력시험은 6개 종목(윗몸일으키기, 앉아윗몸앞으로굽히기, 악력, 왕복달리기, 제자리 멀리뛰기, 배근력 측정)으로 검정하며 종목별로 취득한 등급을 점수로 환산하여 총점을 내고 최종 합격자 평가에 15%를 반영한다.

종목당 10점 만점으로 총점(60점)의 50% 이상인 30점을 득점해야 합격한다. 다만, 남녀 간 체력차를 감안해 점수 배점 기준은 다르게 책정된다. 

6가지 종목 중 유연성을 평가하는 앉아윗몸앞으로굽히기를 제외한 5가지 종목은 남성 기준이 더 높다. 

하지만 정문호 소방청장은 지난해 "재난은 남자와 여자를 가리지 않는다"며 "소방대원 채용 시 종목별 남성대비 55~80% 정도의 여성 체력 기준을 80~90% 수준까지 높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여성 소방관 채용이 더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를 감안해 행정요원, 응급구조사, 체험관 교육 등의 분야에서 여성 소방공무원을 더 선발해 전체 비율을 10%까지 늘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셔터스톡
home 심수현 기자 ssh665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