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 LINC+사업단, ‘2020 희망이음 프로젝트’ 장관상 수상

2021-02-23 16:17

add remove print link

-‘고롱고롱’ 팀 ‘코로나19 불면증 천연수면유도 사탕’ 발표해

2020년 희망이음 프로젝트 수상작. / 사진제공=경남대

경남대학교 LINC+사업단(단장 박은주)은 지난 2월 17일(수) 오후 2시 온라인으로 열린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의 ‘2020년 희망이음 프로젝트 시상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청년 희망이음 프로젝트’는 산업통상자원부가 담당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전담해 지역 기업과 청년 인재를 연결시켜 지역사회에 대한 청년들의 관심을 제고하고, 지역안착을 유도하고자 2012년부터 시작됐다.

이번 대회에 참여한 경남대 ‘고롱고롱’ 팀(식품영양학과 3학년 이혜련, 이정은, 이수연, 김나영, 김예하)은 기업애로해결 부문에서 ‘코로나19 불면증 천연수면유도 사탕’을 발표해 대회 금상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코로나19 불면증 천연수면유도 사탕’은 다양한 요인으로 불면증에 시달리는 사람을 위해 천연재료로 구성된 사탕으로 안전하게 수면을 유도할 수 있게끔 설계된 제품으로, 학생들은 경남대 LINC+사업단에서 진행한 ‘캡스톤 디자인 교과목’을 수강하며 해당 제품을 발전시켜 왔다.

경남대 이혜련 대표학생은 “예상치 못하게 큰 상을 받게 되어 너무 감사하고 함께 준비한다고 고생한 팀원들과 지도해주신 박은주 교수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경남대 박은주 LINC+사업단장은 “지역우수기업과 청년인재를 연결시켜주는 지역균형 발전의 징검다리 역할을 하는 프로젝트를 통해 학생들의 실질적인 경험과 취업으로 이어지는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경남대 LINC+사업단도 학생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ome 최학봉 기자 hb7070@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