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형, 박수홍의 재산 모두 처분해 현금화한 뒤 잠적했다"

2021-03-30 15:24

add remove print link

박수홍 측근, 스포티비 인터뷰에서 밝혀
박수홍 형이 횡령한 돈 최소 100억 추정

박수홍 / 뉴스1
박수홍 / 뉴스1

박수홍의 형이 횡령한 박수홍 재산을 모두 처분하고 잠적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 박수홍 측근은 30일자 스포티비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박수홍 형이 박수홍과 오래 전부터 연락을 끊고 이른바 '잠수' 중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이 측근은 박수홍 형이 박수홍이 벌어온 돈으로 법인 등의 다른 명의를 이용해 서울 내 개발지구에 여러 채의 빌딩을 샀으며, 박수홍은 형이 해당 건물들을 모두 팔아치우고 연락을 완전히 끊고 나서야 자기 명의로 돼 있지 않다는 사실을 알고 큰 시름에 빠졌다고 했다.

박수홍 형이 형령한 돈은 최소 100억원가량으로 추산되고 있다.

현재 박수홍 형은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박수홍이 운영하는 반려묘 다홍이의 유튜브 채널 '검은고양이 다홍'의 한 영상에 "미주 교포들이 운영하는 사이트에서 박수홍 형과 형수가 어디 사는지 찾아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체류 중"이라며 "내가 사는 LA 카운티는 아니지만 가깝고 한인들이 많이 사는 곳"이라는 댓글이 올라오면서 이 같은 사실이 알려졌다.

 해당 누리꾼은 "이 사람들이 착복하고 횡령한 금액을 박수홍에게 돌려줄 방법을 빨리 찾으면 좋겠다"며 "일부러 해외로 빼돌리고 은닉한 것은 아닌지, 이로 인해 빼앗긴 재산을 돌려받기가 더 어려운 것은 아닌지 걱정된다"고 밝혔다.

규모 알면 놀라는 박수홍의 재산… 심지어 서장훈과 맞먹을 정도? 빌딩 수 채 매입한듯
위키트리 | 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화면 캡처.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화면 캡처.
home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