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욕' 주제로 안무 만든 신인 아이돌… 모두 경악했다 (영상)

2021-04-08 22:23

add remove print link

파격적인 안무로 시선 빼앗은 아이돌 그룹
온리원오브 신곡 무대에 엇갈린 반응

그룹 '온리원오브' 신곡 무대가 여러 의미로 많은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하 에잇디엔터테인먼트
이하 에잇디엔터테인먼트

8일 방송된 Mnet '엠카운드다운'은 온리원오브의 신곡 '리비도'를 무대에 올렸다.

앞서 온리원오브는 이날 진행된 새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곡에 대해 "기존의 틀을 많이 깨려고 노력했다. 온리원오브의 끝없는 도전, 실험 그 중에서도 가장 본능적인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신곡에 사용된 제목 '리비도'는 성본능, 성충동 즉 성욕을 뜻한다. 멤버 규빈은 "본능의 파괴다. 이런 주자가 다른 그룹에선 쓰기 어려워했고 금기시하던 주제"라면서 "과거부터 현재까지 많은 예술가가 인간에 대한 것을 예술로 만드는데 온리원오브도 인간의 가장 원초적인 부분을 음악으로 승화했다"고 밝혔다.

이런 포부는 실제 무대 안무에 그대로 담긴 것으로 보인다. 이날 공개된 '엠카운트다운'에서 온리원오브는 파격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하 Mnet "엠카운트다운"
이하 Mnet '엠카운트다운'

무대를 본 시청자들 생각이 조금 갈리기도 했다. 방송 이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게시물로 올라온지 1시간여 만에 댓글 1600개를 훌쩍 돌파하는 등 엄청난 파급력을 보였다.

그러나 당황스럽다는 반응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들은 "이렇게 노골적이면 별로다", "BL의 케이팝화인가", "아이돌 인권 어디 갔나", "너무 브로맨스 저격이다. 그것만 약화시키면 괜찮을 듯", "마음이 아프다", "보다가 급하게 스크롤 내렸다", "심의에 안 걸리나" 등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반면 오랜 시간 온리원오브의 무대를 기다리던 팬들의 반응은 달랐다. 이들은 "무대 보자마자 느꼈다. 얘네 진짜 큰일 내겠다. 한 명도 빠짐없이 어쩜 다들 이렇게 잘하지? 대박 조짐이 보인다", "입이 안 다물어지는 무대다", "이렇게 완벽하면 그저 고마울 뿐", "첫 무대였는데 역시나 기대 이상이다" 등 반응을 보였다.

네이버TV, Mnet '엠카운트다운'

온리원오브는 '리비도'에 포함된 퍼포먼스에 대해 곡 콘셉트와 비주얼 변화에 맞춰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퍼포먼스는 선이 우아하면서도 도발적인 구성이다. 끈을 이용한 퍼포먼스가 키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중 분들이 우리의 도전과 실험을 알아주는 것만으로 큰 성과"라고 입을 모았다.

home 한제윤 기자 zezeyu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