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안 입고 자고 있는데… 사생팬에 시달린 택연, 결국 욕 해버렸다

2021-07-04 10:58

add remove print link

'아는 형님' 출연한 택연
“사생팬이 자고 있는 호텔 방 들어왔다”

2PM 멤버 택연(옥택연)이 아찔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택연 / 뉴스1
택연 / 뉴스1

지난 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2PM이 출연해 '나를 맞춰봐' 퀴즈를 푸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 JUN. K(준케이)는 '본인이 귀가하면 꼭 하는 행동'을 문제로 출제했다. 그는 정답을 "나와라"라고 밝히며 "무서운 영화 보고 집에 들어갔다. 들어가자마자 '나오세요. 얘기해요. 나오세요'라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하 JTBC "아는 형님"
이하 JTBC '아는 형님'

이를 듣던 이상민도 "나도 그런 적 있다. 영화 보고 집 들어가서 '지금 (물건) 떨어트려 봐라'고 소리친 적 있다"며 공감했다.

택연은 "난 실제로 그런 일이 있었다. 싱가포르에 공연하러 갔을 때 찬성과 호텔 방을 함께 썼다. 나랑 찬성은 잘 때 아무것도 입지 않고 잔다. 자는데 카드키 찍는 소리가 들리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여자 목소리가 났다. 5~6명 정도가 키득키득 거리더라. '방을 잘못 들어왔나?'고 생각했다"라며 "심장이 엄청 뛰었다. 결국 여자들이 방에 들어왔고 나랑 눈이 마주쳤다. 외국 사람이라 욕을 했다. 여자들도 나한테 욕을 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사생(팬)으로 추정된다. 귀신이 아니었다. 호텔 측한테 얘기했더니 미안하다고 샴페인을 줬다. '감사합니다'하고 맛있게 먹었다"라고 말했다.

2PM은 최근 정규 7집 'MUST'로 컴백해 방송 활동을 시작했다.

home 김용찬 기자 grey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