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이재명 죽이려고 작정하고…' KBS 초대형 단독보도 일파만파

2021-09-07 17:29

add remove print link

KBS “검찰, 이재명 지사 표적으로 삼아 사업가 압박 의혹”
“선거자금·선거운동 지원에 대해 아는 것 다 불어라” 압박

이재명 경기도지사 /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 뉴스1

검찰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표적으로 삼고 제 3자에 대해 먼지털이식 수사를 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왔다. 

검찰이 이 지사 비위 사실을 털어놓으라며 별건 수사, 과잉 수사로 한 피의자를 압박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KBS가 7일 보도했다.

[단독]① ‘이재명 표적’ 수사 의혹…“별건 수사로 압박” [단독]① ‘이재명 표적’ 수사 의혹…“별건 수사로 압박 https://news.kbs.co.kr/news/view.do?ncd=5274153...
KBS 뉴스

매체에 따르면 검찰로부터 먼지털이식 수사를 받은 사람은 인터넷 도박사이트를 운영했다는 혐의 등으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사업가 이준석씨다.   

KBS는 이씨와 50여 차례 편지를 주고받은 끝에 이 지사를 표적으로 삼아 별건 수사로 자신을 압박했다는 이씨 주장에 상당한 개연성이 있다고 판단해 보도를 내보내게 됐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검찰이 이씨를 이 지사와 연루시키려 한 이유는 이씨 사업 소재지가 경기 성남시였기 때문이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 소속인 김모 검사가 인터넷 도박사이트 운영 혐의로 구치소에 수감돼 있던 이씨를 2018년 3월까지 수차례 불러 집중적인 회유와 압박을 가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 지시가 성남시장으로 재직 중일 때였다.

KBS가 공개한 편지에서 이씨는 검사가 “우리가 이준석 씨와 성남지역 유명인사들 관계를 다방면으로 확인했다, 아직 기회가 있으니 이참에 다 털어버리고 빨리 집에 가야 하지 않겠냐"고 얘기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자기가 "유명인사 누구를 말씀하시는 거냐" 라고 물으니 검사가 "다 아시면서 뭘 물으시냐. SNS 자주 하시고 축구 좋아하시는 분, 그분 이야기하는 거지"라고 말했다고 했다. 

그 말을 듣고 이씨는 "뭔가 오해가 있으신 거 같다, 제가 민주당 당원이었고 성남에서 사업을 하다 보니 그분이나 다른 인사들과 교류가 있었던 건 맞는다. 그러나 청탁이나 로비를 하는 그런 관계는 아니다"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말을 한 검사도 들은 이씨도 ‘SNS 자주 하시고 축구 좋아하시는 분’이 지칭하는 사람이 이 지사인지 인지하고 있었다.

이씨는 편지에서 김 검사가 믿도 끝도 없이 "모든 걸 알고 있다. 감싸줄 수도 없을 거다. 경찰들도 다 알고 성남에서 다 아는 내용인데 우리만 모를 거라고 생각하냐"라고 말하며 자신을 압박했다고 했다. 

아울러 이씨는 검사가 "너도 살아야 하고 나가면 사업도 계속 해야 하니 다 내려놓으라고는 하지 않겠다. 우리도 다 (수사)하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고 너랑 친한 SNS 좋아하는 그 사람이랑 경찰 고위직 한두 명만 하는 것으로 하자"고 말했다고 밝혔다. 선거자금 지원, 선거운동 지원에 대해 아는 것을 모두 불라고 했다는 것.

매체에 따르면 이씨가 호응하지 않자 김 검사는 이씨 구치소 동료까지 불러 알고 있는 게 있는지 캤다. 실제로 이씨와 한때 구치소 생활을 했던 남성은 KBS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수사관과 이야기를 좀 하다가 김 검사가 어디 회의를 갔다 왔는지 나중에 와서 묻더라. 수감 생활 할 때 이씨한테서 이 지사 관련한 이야기를 들은 바 없냐고“라고 말했다.

매체는 검찰이 이씨를 압박하기 위해 이씨 가족에 대해서까지 ‘먼지털이’식 수사를 했다고 보도했다.

home 채석원 기자 jdtimes@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