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 피싱 의혹, 높이뛰기 우상혁이 피해자로 거론되고 있다”

2021-09-18 22:17

add remove print link

도쿄올림픽 출전 국가대표 '몸캠 피싱' 피해 의혹 확산
피해자로 높이뛰기 우상혁 거론, 스포츠경향 단독 보도

몸캠 피싱 의혹 사건 피해자로 높이뛰기 선수 우상혁이 거론되고 있다.

스포츠경향은 18일 "우상혁이 몸캠 피싱 피해를 입었다는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라고 단독 보도했다. 트위터 등 SNS와 주요 커뮤니티에서도 사건 피해자로 우상혁이 언급되고 있다. 

현재 우상혁은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고 해당 의혹에 관한 입장을 아직 밝히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우상혁 / 이하 뉴스1
우상혁 / 이하 뉴스1
우상혁
우상혁

스포츠경향은 18일 단독 보도에서 "우상혁의 몸캠 피싱과 관련한 게시물이 올라와 확산됐다. 캡처본에는 우상혁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나체 사진이 첨부됐다. 사진과 관련한 대화본 또한 확산되고 있다. 대화본에 따르면 여성은 남성을 '혁'으로 지칭했고 서로 음란한 대화를 이어갔다"라고 전했다. 

해당 의혹과 관련해 최영기 변호사는 스포츠경향에 "우상혁이 군인 신분이지만 이번 일은 사생활의 영역이기 때문에 군 징계 대상에 해당하지는 않아 보인다. 우상혁은 명백한 피해자로 보이고 성범죄의 피해자로서 형사 고소뿐 아니라 정신적 손해에 대한 손해배상도 청구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우상혁
우상혁

앞서 이날 오전 조선일보는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선수로 추정되는 남성의 알몸 영상이 온라인에서 유출됐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네티즌들은 이 남성(피해자)의 외모가 도쿄올림픽에 출전했던 남자 국가대표 A 씨와 닮았다며 A 씨가 몸캠 피싱 피해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전했다. 

연합뉴스도 이날 "불법 영상을 촬영하거나 유포하는 건, 명백한 범법 행위다. 여러 네티즌이 영상의 주인공으로 지목한 선수는 법적 대응 여부, 법적 대응의 범위 등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보도했다.

우상혁
우상혁

우상혁은 지난 17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청년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날 우상혁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SNS에 올렸던 관계자들은 이후 돌연 게시물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슷한 시기에 우상혁의 인스타그램도 갑자기 비공개로 전환돼 의문을 낳았다. 

우상혁은 지난달 1일 일본 도쿄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에서 2m35를 뛰며 1994년 이진택이 작성한 한국 기록 2m34을 1㎝ 경신했다. 또 4위를 차지하며 한국 육상 트랙&필드 사상 최고 순위의 대기록을 달성했다. 현재 국군체육부대 소속이다.  

갑자기 비공개 상태로 전환된 우상혁 인스타그램
갑자기 비공개 상태로 전환된 우상혁 인스타그램

(몸캠 피싱 범죄)

영상 통화 등으로 상대방의 성적 행위를 유도해 협박하는 범죄 행위를 말한다.

home 손기영 기자 sk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