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 코앞에서 본 여성 손님들이 한 말, 방송에 전부 공개됐다 (+사진)

2022-04-14 22:38

add remove print link

마트 방문한 공산 보건소 직원들, 조인성 외모에 '감탄'
“사람인가?”, “번아웃이 사라졌다”

배우 조인성의 외모에 손님들이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하 tvN "어쩌다 사장2"
이하 tvN '어쩌다 사장2'

14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2'에서는 조인성, 차태현이 아르바이트생(윤경호, 신승환, 박효준)들과 함께 5일 차 저녁 장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마트에는 공산 보건소 직원들이 식사를 위해 방문했다. 방사선사로 일하고 있다는 여성은 조인성을 보고 "와"라며 감탄사를 내뱉었다.

이어 옆에 앉은 간호사를 향해 "사람인가?"라고 물었다. 그 옆에 앉아있던 간호사는 "어제부터 (조인성을) 보기 위해서 몇 날 며칠 밤을 새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사선사는 조인성을 보며 "바로 치유가 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간호사는 "번아웃이 없어졌다"고 답했다.

보건소 직원들은 아르바이트생 박효준이 개발한 카레 돈가스를 주문했다. 신메뉴에 대해 맛있다는 반응이 쏟아지자 박효준은 "남자 손님들 인정은 필요 없다"며 여성 손님들에게 "식사 맛있게 하시고, 좋은 일만 가득하길 바란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home 유혜리 기자 youhr@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