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그만" 치어리더 이다혜, 차량 앞 스토킹한 극성팬에 폭발했다 (사진)

2022-05-06 09:37

add remove print link

레드벨벳 아이린 닮은 '기아 타이거즈' 치어리더
이다혜, 개인정보 알아내려는 스토킹에 분노

유명 치어리더가 소름끼치는 스토킹 피해를 호소했다. 

이하 이다혜 인스타그램
이하 이다혜 인스타그램

치어리더 이다혜는 지난 5일 밤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주차된 자신의 차량 앞에 몰려든 일부 극성팬들이 담긴 사진과 영상을 올렸다.

이어 그는 영상과 함께 올린 글에서 “제발 그만 좀 하라”며 “어떻게든 휴대전화 번호와 집 주차 딱지 보고 주소 알아내려고 차 가까이 와서 이게 뭐 하는 짓이냐?”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이 사진 말고도 다른 사진으로 제보받아서 얼굴 다 봤다"라며 “부끄러운 줄 아시고 두 번 다시는 아는 척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 선 좀 지키고 적당히 좀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 속 남자들은 자동차 앞유리에 적어 두는 휴대전화 번호나 특정 아파트 주민이라는 것을 식별하기 위해 붙여두는 스티커 등을 통해 개인정보를 알아내려고 한 것으로 추정된다. 

1999년생 기아 타이거즈 소속 치어리더 이다혜는 빼어난 미모와 뛰어난 춤실력으로 네티즌들과 기아타이거즈 팬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home 이범희 기자 heebe904@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