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흉한 놈” 천하의 이효리를 설레게 한 이상순 '문자'

2022-06-01 21:35

add remove print link

남편 소개해 준 정재형과 대화하던 이효리
과거 이상순이 보냈던 문자 내용 공개

가수 이효리가 남편 이상순에게 처음 설렜던 계기를 전했다.

1일 유튜브 채널 '오늘도 삽질2'에서는 이효리가 가수 이장원, 정재형과 만났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이효리는 "서핑하는 거 찍었어? 그런 거 되게 힙하다고 생각하나봐. 힙한 거 쫓지마"라며 정재형을 놀렸다.

이어 "이 오빠는 사람을 옷으로 판단해. 만나자마자 위아래로 스캔하지 않냐"라며 "난 내 자체가 명품이니깐 옷 아무거나 입고 다니는 거야"라고 했다.

그러자 정재형은 "내 덕에 결혼했잖아. 네 인생 어떻게 바뀌었니?"라며 맞섰다. 원래 이효리와 절친했던 정재형은 "잘 어울릴 것 같다"면서 이효리와 이상순의 소개팅을 주선했었다.

이효리는 "내 인생 우울하게 바뀌었지. 잘나가던 내 인생... 오빠 때문이야"라는 말로 웃음을 유발했다.

SBS "땡큐"
SBS '땡큐'

그러면서 이상순과 사랑이 싹텄던 날을 회상했다.

이효리는 "오빠(정재형) 공연 뒤풀이에서 술 먹고 먼저 갔는데 상순 오빠한테 문자가 왔다"라고 전했다.

뉴스1
뉴스1

이상순이 보낸 문자에는 "효리 씨 가니까 술맛이 없네요"라고 적혀 있었다.

이효리는 "그거 꼬시려고 그런 거지? 음흉한 놈"이라며 미소 지었다.

home 김민정 기자 wikikmj@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