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 좀 잡아달라고 당근마켓에 SOS 쳤더니 인근에 사는 유명 여배우가 왔습니다"

2022-08-05 18:20

add remove print link

배우 이세영, '당근마켓 해봤냐'는 질문에
“반려묘 알이와 이웃집에 쥐 잡아주러 갔다”

배우 이세영이 쥐를 잡으려고  동네 사람 집에 간 적이 있다고 말했다. 4일 연예기획사 프레인TPC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다 계획이 있는 이세영의 무물 타임'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이처럼 밝혔다.

프레인 TPC 유튜브 채널 영상 '다 계획이 있는 이세영의 무물 TIME' / 유튜브 채널 'Prain TPC'

프레인 TPC 유튜브 채널 영상 "다 계획이 있는 이세영의 무물 TIME" 캡처. / 이하 유튜브 채널 "프레인 TPC"
프레인 TPC 유튜브 채널 영상 '다 계획이 있는 이세영의 무물 TIME' 캡처. / 이하 유튜브 채널 '프레인 TPC'

이세영이 소속된 프레인 TPC는 팬들이 그와 관련해 궁금해 하는 여러 질문들을 모아 '무물(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타임'을 마련했다.

버킷리스트, 가고 싶은 여행지, 즐겨듣는 음악, 무인도에 가져갈 물건 등 여러 가지 질문에 답하던 이세영은 '당근거래 해본 적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동네 사람이 쥐가 나와서 못 자고 있다고 그래서 세탁기 밑에 있는 쥐 잡아주러 간 적이 있다"며 "알이가 쥐를 잡아줄까 해서 가방에 담아 메고 갔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 집 소파도 당근마켓에서 산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이세영은 키우는 반려묘 알이와 관련해 자랑해달라는 요청에 그는 "알이는 얼마나 늠름하고 얼마나 어른스러운지 모른다"며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알이가 사람 말을 할 수 있다면 가장 듣고 싶은 말로는 "어디가 아픈지 말해줬으면 좋겠다"고 답해 고양이 집사다운 면모를 보였다.

배우 이세영과 반려묘 알이. / 웃긴대학, 이세영 인스타그램
배우 이세영과 반려묘 알이. / 웃긴대학, 이세영 인스타그램
/ 이하 이세영 인스타그램
/ 이하 이세영 인스타그램
이세영의 반려묘 알이
이세영의 반려묘 알이
home 김하민 기자 story@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