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비에 새 차까지 다 줬는데…” 50대 여배우, 불륜 남성에게 고소당했다

2022-09-13 15:20

add remove print link

불륜 상대 남성에게 고소당한 50대 여배우
“이혼하고 금전적인 부분 책임졌지만 결별 요구...”

현재도 활동 중인 50대 여배우가 불륜 상대였던 남성에게 고소를 당해 이목이 집중됐다.

일요신문은 여배우 A 씨가 지난달 B 씨로부터 약 1억 1160만 원 상당의 약정금 청구 소송을 당했다고 13일 보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 buritora-Shutterstock.com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 buritora-Shutterstock.com

보도에 따르면 B 씨는 A 씨와 지난 2020년 한 골프 클럽에서 만나 약 2년간 연인 관계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B 씨는 그해 9~10월에는 유부남이었으나 이혼 이야기가 오가던 중 A 씨가 빨리 이혼하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A 씨가 자신도 이혼할 테니 서로 관계를 정리한 뒤 재혼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 Lipik Stock Media-Shutterstock.com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 Lipik Stock Media-Shutterstock.com

그러면서 B 씨는 "결혼하겠다는 말을 믿고 A 씨가 요구하는 생활비나 아이들 교육비, 골프 비용 등 금전적인 부분을 내가 모두 책임졌고, 차를 사주기도 했다"며 "나는 그렇게 이혼했으나 A 씨는 이혼을 미루더니 갑자기 동생을 통해 결별을 요구해 왔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B 씨는 A 씨에 대해 특수협박 혐의로도 형사고소했다. 지난달 약정금 청구 소송 사실을 알게 된 A 씨가 B 씨의 집을 찾아와 소 취하를 요구하며 흉기를 휘두르자 특수협박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 fantom_rd-Shutterstock.com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 fantom_rd-Shutterstock.com

A 씨는 1990년대 배우로 데뷔해 최근까지도 영화, 드라마 등에서 활약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근 한국에서는 기막힌 이혼 사연이 전해져 관심을 모았다.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 shisu_ka-Shutterstock.com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 shisu_ka-Shutterstock.com

자녀가 봤다고 말한 남편과 친정엄마의 뽀뽀 스킨십이 사실로 드러난 것이다. 친정엄마는 사위를 상대로 강간미수 혐의 등을 고소했지만 검찰은 무혐의 처분했다.

"남편과 엄마가 뽀뽀" 경악스런 한국 부부 사연, 최종 결말 8살 자녀가 전해줘 밝혀진 사건,30대 여성의 남편과 친정엄마 사이에 벌어진 일. "남편과 엄마가 뽀뽀" 경악스런 한국 부부 사연, 최종 결말
위키트리 | 세상을 깨우는 재미진 목소리

home 이재윤 기자 jaeyu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