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 루머로 마음고생 심했던 '김태희♥' 비, 17일 무거운 소식 전했다

2022-10-17 15:35

add remove print link

최근 불륜 루머로 마음고생한 가수 비
“고소 완료, 선처는 없을 것...”

최근 불륜 루머가 불거졌던 가수 비(정지훈)가 강경 대응에 나섰다.

이하 비 인스타그램
이하 비 인스타그램

비 소속사 레인컴퍼니는 17일 "허위 사실 또는 루머를 유포한 유튜버, 작성자들에 대한 경찰 수사를 의뢰해 1차 고소를 완료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당사는 이에 멈추지 않고 꾸준히 모니터링을 통해 아티스트 관련 루머를 이용한 허위 사실 및 비방, 모욕적인 발언을 한 유튜버 및 작성자들에 대해서도 2차·3차 계속 수사 의뢰를 진행할 것임을 알려드리는바, 선처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 매체는 한 유부남 톱스타가 미모의 아내를 두고 프로골퍼와 불륜 관계라는 기사를 보도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비와 김태희가 이니셜의 주인공이라는 루머가 떠돌았고, 루머의 당사자로 지목된 프로골퍼 A 씨는 쏟아지는 악플에 "어이가 없다. 번호도 모른다. 나쁜 사람들"이라며 억울함을 표출했다.

당시 비의 소속사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다. 대중에게 노출된 연예인이기에 앞서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존엄과 예의, 인권은 지켜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루머를 일축했다.

비·김태희 부부 / 뉴스 1
비·김태희 부부 / 뉴스 1

한편 비와 김태희는 지난 2017년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home 이재윤 기자 jaeyun@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