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딥페이크 영상, '긴급 차단' 조치… SNS서 싹 삭제한다 (+이유)

2024-02-23 14:55

add remove print link

신고 접수 하루만… 경찰도 수사 착수

윤석열 대통령이 양심 고백하는 모습을 담은 '가짜 영상'이 긴급 차단된다.

22일 온라인에 확산한 윤석열 대통령 딥페이크 영상. 유튜브에 게재된 '윤석열 대통령 양심고백 연설'이라는 제목의 영상 캡처 / 유튜브
22일 온라인에 확산한 윤석열 대통령 딥페이크 영상. 유튜브에 게재된 '윤석열 대통령 양심고백 연설'이라는 제목의 영상 캡처 / 유튜브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23일 긴급 통신심의소위원회를 열고 윤 대통령 딥페이크(Deepfake·이미지 합성 조작물) 영상을 소셜미디어(SNS) 등에서 삭제·차단하기로 의결했다.

이 결정에 따라 앞으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틱톡 등 SNS와 각종 플랫폼에서 해당 영상은 노출이 불가능해진다.

앞서 전날인 22일 서울경찰청은 방심위에 '윤 대통령 양심 고백 연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삭제·차단해달라고 요청했다.

44초 분량의 이 영상은 SNS를 중심으로 최근 온라인에 빠르게 확산, 여럿의 이목을 끌었다.

영상 속에서 윤 대통령은 "저 윤석열, 국민을 괴롭히는 법을 집행해 온 사람이다", "무능하고 부패한 윤석열정부는 특권과 반칙, 부정과 부패를 일삼았다", "저 윤석열은 상식에서 벗어난 이념에 매달려 대한민국을 망치고 국민을 고통에 빠뜨렸다"는 둥 자조적인 멘트를 한다.

그러나 이는 딥페이크 기술을 활용해 만든 조작 영상으로, 윤 대통령이 대선을 앞둔 2022년 2월 TV 연설에서 한 발언 중 일부를 짜깁기해 만든 것으로 파악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뉴스1

경찰청은 허위 영상의 확산을 막기 위해 방심위에 조치를 요구한 데 이어 해당 영상을 제작·배포자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제작자에겐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고 한다.

이날 방심위는 '현저한 사회 혼란을 일으킬 우려가 있는 영상'으로 판단, 윤 대통령 관련 조작 영상 23개에 대해서도 차단 조처를 내렸다. 또 이와 유사한 허위 영상이 추후에도 나오면 곧바로 차단할 방침이다.

home 김혜민 기자 khm@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