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전종서 때문에 학창시절을 잃은 피해자입니다' 또 다른 인물 등장

2024-04-04 12:46

add remove print link

“영원중 다닐 때 있었던 일 증언해 줄 분을 찾습니다”

배우 전종서가 학폭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추가 폭로가 나왔다.

지난 3일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영원중 졸업한 94년생 사람들을 찾는다. 전종서 글 댓글 단 사람 중 한 명이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전종서가 패션쇼 참석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프랑스 파리로 출국하기 전 인사를 하고 있다.  / 뉴스1
전종서가 패션쇼 참석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프랑스 파리로 출국하기 전 인사를 하고 있다. / 뉴스1

학창 시절 전종서로부터 학폭 피해를 봤다는 글쓴이 A 씨는 "전종서 글 댓글 단 사람 중 한 명이다. 댓글 보고 주작이라는 말, 인증도 못 할 거면서 한 사람 인생 망치냐는 말에 또 한 번 상처 받고 용기 내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현재도 영등포 거주하고 있는데 내 자식만큼은 영원중 보내기 싫다고 말할 정도로 당시에 많이 힘들었다. 한 사람 인생 망칠 거면 유포자 또한 무언가를 걸라 하더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전 제 학창 시절을 잃었는데 또 뭘 잃어야 하냐. 이렇게 묻히면 저는 허위사실에 동조한 사람이 될까 봐 그게 더 두렵다"며 "영원중 재학시절 같이 증언을 해주실 분을 찾는다. 생각 있으신 분은 댓글 달아주시면 제가 쪽지 드려 서로 재학 여부 인증 후 주소 보내드리겠다. 시간이 얼마나 걸리던 글 삭제 안하고 기다리겠다. 한 명이면 두렵지만 같이면 괜찮을 거라 생각한다. 용기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여배우 J 씨에 대한 학폭 글이 빠르게 확산했다.

J 씨와 같은 중학교를 나왔다고 밝힌 B 씨는 "요즘 J 씨 광고가 너무 많이 떠서, 화가 나서 기사를 찾다가 J 씨 관련 학폭 논란 글이 있으면 칼같이 지워진다는 글을 봤고, 혹시나 하고 보니 제가 쓴 글도 지워져 있더라"라며 "'J 한국에서 학교 안 나왔다'고 루머라 하던데, 중학교 2학년 초반까지 영등포 소재 학교 다니다가 유학 갔다. 툭하면 애들 체육복이랑 교복 훔치거나 뺏고, 애들이 안 주면 욕하고 다굴의 대상이 됐다"고 주장했다.

블라인드에 달린 댓글  / 블라인드
블라인드에 달린 댓글 / 블라인드

B 씨에 따르면 J 씨는 툭하면 애들 체육복, 교복을 훔치거나 뺐고, 애들이 안 주면 욕하고 괴롭혔다. B 씨 역시 "저도 한때 체육복을 안 줬다가 J 씨에게 욕설을 들으며 학교에 다녔고, 화장실까지 쫓아가 문을 발로 차서 무서워서 조용해지면 밖으로 나갔다"며 "피해자들이 의견 일치하게 꾸준히 글을 올리고, J 회사는 빛의 속도로 지우고 있다. 무언가 사실이니 감추고 싶어서 저러는 게 아니겠느냐. J 얼굴만 보만 그때 생각나서 속상해 다른 일들이 손에 안 잡혀 용기 내 다시 글을 올린다"고 했다.

해당 게시물은 댓글 300개가 넘게 달린 상태이며 다수 네티즌이 졸업을 인증하라고 하자, B 씨는 J가 다닌 중학교 졸업장을 사진으로 찍어 올렸다.

이후 또 다른 누리꾼이 "나도 B중 나온 94야. J가 벌레 보듯 보던 거 아직 생각난다. J와 그 친구들 어마어마 했었지. 용기 내서 글 올려줘서 고마워", "나도 B중 나온 94야. 이번에는 좀 묻히지 말고 사실 밝혀지고 사과 좀 하면 좋겠다" 등 댓글을 남겨 J 씨 학폭 의혹에 힘을 실었다.

나이, 고등학교 등을 토대로 현재 J씨는 전종서로 좁혀졌다. 이에 전종서 소속사 앤드마크는 "당사는 온라인 커뮤니티 및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퍼지고 있는 전종서 배우와 관련된 허위사실 및 루머를 인지했다”며 “해당 글에서 주장하는 바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허위사실 유포에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home 신아람 기자 aaa1212@wikitre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