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애 국회의원, “대구시의 성급한 SMR 유치 행정 규탄한다”

2024-06-14 13:29

add remove print link

“안전성‧경제성 검증도 되지 않은 SMR의 성급한 군위 유치에 우려”

임미애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은 대구시 군위군에 소형모듈원자로(SMR) 유치를 결정한 대구시에 대해 “경제성과 안전성이 실증되지 않은 SMR의 군위 설치가 지역사회 합의 없이 추진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임미애 의원실
임미애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은 대구시 군위군에 소형모듈원자로(SMR) 유치를 결정한 대구시에 대해 “경제성과 안전성이 실증되지 않은 SMR의 군위 설치가 지역사회 합의 없이 추진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임미애 의원실

[대구경북=위키트리]이창형 기자=임미애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은 대구시 군위군에 소형모듈원자로(SMR) 유치를 결정한 대구시에 대해 “경제성과 안전성이 실증되지 않은 SMR의 군위 설치가 지역사회 합의 없이 추진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임 의원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소형모듈형원자로(SMR)가 들어설 부지로는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인근에 건립될 군위첨단산업단지가 후보지로 언급되고 있다”며 “사전에 지진, 환경영향 등 부지에 대한 적합성을 평가하지도 않고 성급하게 예정부지부터 선정하는 것은 국민안전을 돌보아야 하는 지자체장의 책임을 망각한 것으로 이를 심히 규탄한다”고 홍준표 대구시장을 겨냥했다.

임 의원은 “이번에 건설될 SMR은 680MW 규모로 170MW의 원자로 4기가 한 부지에 들어선다. 소형 원자로라고 하기에는 고리 1호기(587MW) 규모보다 크다”면서“새로운 설계의 원자로이기 때문에 안전성에 대한 검증과 데이터가 불충분하며 그만큼 사고위험성은 커진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SMR은 기존 원자력발전소와 마찬가지로 사용후핵연료를 배출한다.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을 영구처분할 부지 선정이 이뤄지고 있지 않은 시점에서 SMR 도입은 성급한 결정이다”고 밝히고 “국민의 주요 취수원인 낙동강에 냉각수로 사용된 온배수와 정상적으로 운전 중 배출하는 방사능, 그리고 만일에 있을 사고로 인한 방사능까지 방출한다면 국민의 식수 안전과 낙동강의 생명력은 회복될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SMR 부지로 언급되는 대구 군위군은 원래 경북에 속해 있었지만 대구로 편입된지 1년도 채 되지 않았다. SMR 같은 위험한 시설을 통합된 지 얼마 되지 않은 군위군에 유치하려는 것은 현재 홍준표 대구시장이 주도하는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대한 주민들의 우려가 결코 기우가 아님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지역 발전을 위해서라면 원자력 이용연구부지에 무한 관리해야 하는 핵폐기물 재처리와 같은 위험시설을 들여오는 것보다는 핵의학, 자기공명, 가속기 등 방사선 이용개발을 위한 보다 장기적이며 지속가능한 방사선 산업단지를 개발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ome 이창형 기자 chang@wikitree.co.kr